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청년경찰’ 박서준·강하늘, 극과 극 듀오의 특급 브로맨스 [종합]
2017. 07.17(월) 12:34
강하늘·박서준
강하늘·박서준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청년경찰’이 청년 듀오 영화의 시작을 알렸다.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제작 무비락) 제작보고회가 17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주환 감독을 비롯 배우 박서준, 강하늘이 함께했다.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곤 전공 서적과 젊음뿐인 두 경찰대생이 눈앞에서 목격한 납치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수사 액션물이다.



이날 김 감독은 ‘청년경찰’에 대해 “젊음과 에너지를 담고 있는 영화다”고 소개했다. 그는 “한국 영화에서 젊은이들이 달리는 영화가 별로 없었다. 경찰대라는 소재도 매력적이었다”며 ‘청년경찰’을 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청년경찰’에서 박서준은 의욕충만 경찰대생 기준 역을 맡았다. 강하늘은 이론백단 경찰대생 희열로 열연했다. 두 사람은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 “서로 다른 인물이었는데 서로를 만나면서 점점 닮아간다”고 소개했다. 박서준은 자신의 역할 기준에 대해 “가끔 멍청해 보일 때가 있다. 그건 나와 좀 다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현장에서도 훈훈함을 이어졌다. 김 감독은 “박서준씨가 로맨틱 불도저라고 하는 기사를 봤다. 이번에는 브로맨스를 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기대감을 더했다. 강하늘 또한 “감독님이 1초 1초 재면서 촬영을 하셨다. 둘 호흡뿐만 아니라 감독님과의 호흡도 좋았다”고 현장 분위기를 알렸다.

또 ‘청년경찰’은 구 경찰대학교에서 촬영했다고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김 감독은 “감회가 남달랐다. 그 공간에 가면 진짜 경찰대생이 찍은 사진들이 있다. 그 사람들과 함께 촬영하는 기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강하늘 또한 “무술 수업도 다 경찰대에서 촬영했다. 나중에는 진짜 학생이 된 것처럼 가기 싫더라. 진짜 경찰대생이 된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분위기가 좋은 영화인만큼 시리즈물 제작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시리즈물 제작을 예상하고 있냐”는 질문에 김 감독은 “밝고 빠른 영화라 관객들이 많이 사랑해주실 것 같다. 시나리오는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들은 배우들이 힘들었던 제작 현장을 떠올리며 고개를 젓자 김 감독은 “이동수단을 넣겠다. 너무 뛰게 해서 미안하다”고 두 사람을 달랬다.

이날 강하늘은 “느끼셨을진 모르겠지만 즐겁게, 분위기 좋게 찍었다. 많은 분들이 이런 점을 알게 됐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박서준 또한 ‘청년경찰’에 대해 “한국 영화에서 젊은 배우 두 명이 나오는 영화가 별로 없었다. 이런 영화가 많이 만들어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청년경찰’이 시작점이 됐으면 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청년경찰’은 다음 달 9일 개봉된다.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하늘 | 박서준 | 청년경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