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살인자의 기억법’ 설현 “김남길, 촬영 시작하면 180도 달라져 무서웠다”
2017. 08.08(화) 11:46
살인자의 기억법
살인자의 기억법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에 출연한 그룹 AOA 설현이 배우 김남길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살인자의 기억법’(감독 원신연·제작 쇼박스)의 제작보고회가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CGV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연출을 맡은 원신연 감독과 배우 설경구, 김남길, 설현, 오달수가 참석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고 있었던 살인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이날 김남길과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설현은 “김남길 선배가 촬영장에서 장난을 많이 쳐주셨다.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인데 편하게 해주시려 노력을 많이 하셨다”며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그는 “근데 평소 잘해주시다가 촬영만 들어가면 180도 달라진다. 그래서 너무 무섭다는 생각을 했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설현은 “한 번 그렇게 생각하고 나니 나중엔 나긋나긋하게 말해도 무서움이 느껴졌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김남길은 “그래서 극 중 살인자로 보일 수 있는 저와 설경구가 함께 있고 설현과 오달수는 따로 있었다”고 농담을 전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오는 9월 중 개봉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남길 | 살인자의 기억법 | 설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