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장산범' 염정아 "소속사 대표 이정재·정우성, 작품 얘기 할 수 있어 좋다"
2017. 08.09(수) 15:13
염정아
염정아
[티브이데이리 연휘선 기자] 배우 염정아가 동료 연기자 이정재, 정우성과 같은 소속사가 된 소감을 밝혔다.

염정아는 9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장산범'(감독 허정·제작 스튜디오 드림캡처) 인터뷰를 진행했다.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민담 속 귀신 장산범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다룬 공포 영화다. 17일 개봉을 앞둔 가운데 의문의 목소리와 전통 민담 속 귀신인 장산범이 주요 소재인 만큼 청각적 효과의 공포감을 어떻게 극대화시키고 장산범 설화를 어떻게 활용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염정아는 이번 작품에서 미스터리한 사건에 휘말리는 여자 희연 역을 맡았다.



특히 염정아는 이번 작품에 앞서 아티스트 컴퍼니로 소속사를 옮겼다. 이정재, 정우성이 공동 대표로 있는 아티스트 컴퍼니는 하정우, 배성우, 김의성, 고아라 등 쟁쟁한 배우들이 속한 회사로 주목 받고 있다. 이에 염정아는 "'장산범' 언론 시사회에도 많이 와서 다들 응원해줬다. 정우성, 이정재도 왔고 촬영 현장에 나간 분들 빼고 다 왔다고 하더라"라며 소속사 식구들의 의리에 고마움을 표했다.

또한 그는 이정재, 정우성을 동료로 봤을 때와 소속사 대표로 봤을 때의 차이에 대해 "조금 새롭다"고 말했다. 염정아는 "무슨 일이 있을 때 작품에 대해 의논할 수 있다는 게 너무 좋다"며 "같은 배우다 보니 만나면 작품 얘기를 많이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염정아는 하정우의 그림 개인전을 축하하고, 자주 회동을 갖는 등 아티스트 컴퍼니의 가족적인 분위기에 대해 "전에는 잘 몰랐던 분위기인데 좋은 것 같다"며 "서로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들끼리 응원해주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NEW]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티스트컴퍼니 | 염정아 | 장산범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