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신입사원 절반 "회사에 실망"…외국계기업 재직자 '만족도↑'
2017. 08.09(수) 15:27
신입사원 회사에 실망
신입사원 회사에 실망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신입사원 2명 중 1명이 재직 중인 회사에 실망을 느낀 것으로 나나타났다.

한 취업포털사이트가 입사 1년 미만인 신입사원 457명을 대상으로 최근 '회사 만족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신입사원 중 절반에 가까운 46.8%가 '현재 재직 중인 회사에 실망했다'고 답했다.

이어 '보통이다'는 답변이 41.4%로 근소하게 2위를 기록했고, '만족스럽다'는 답변은 11.8%에 그쳤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50.0%)에 재직 중인 직장인들이 회사에 실망한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공기업, 공공기관(41.7%), ▲대기업(40.7%) 순이었다. 재직 중인 회사가 만족스럽다는 답변은 ▲외국계기업(35.0%)에 재직 중인 직장인들이 가장 높았다.

신입사원들은 재직 중인 회사의 근무환경 및 복지제도에 실망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에 실망을 느낀 이유'에 대한 질문(복수응답)에 '생각했던 것과 다른 복지제도, 근무환경'이 50.9%로 1위를 기록한 것. 다음으로 ▲생각보다 적은 첫 월급(36.4%) ▲상사 눈치 보기 식 야근 등 수직적인 조직문화(29.9%) ▲반복적인 업무, 허드렛일만 담당해서(23.4%) 등의 답변이 있었다.

반면 회사에 만족한다고 답한 신입사원들은 그 이유로(복수응답), '배울 점이 많은 직장 상사, 선배(31.5%)'를 첫 손에 꼽았다. 이어 '신입사원 의견도 적극 반영해주는 수평적인 조직문화(29.6%)', '믿고 의지할 동기, 선배(27.8%)'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한편 신입사원들은 2명 중 1명만이 재직 중인 회사에 '소속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들은 회사에서 소속감을 느끼기 위해 필요한 요소로 ▲마음이 맞는 동료(49.8%), ▲일과 삶의 균형(36.7%), ▲만족스러운 연봉(22.3%)을 꼽았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설문 | 직장인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