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시선강탈] '명불허전' 김아중, 환자 놓치고 뺨 맞고 시작부터 '흙길'
2017. 08.13(일) 07:15
명불허전 첫방 김아중
명불허전 첫방 김아중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명불허전' 김아중이 김혜은에게 따귀까지 맞았다.

12일 첫 방송된 케이블TV tvN 주말드라마 '명불허전'(극본 김은희·연출 홍종찬)에서 최연경(김아중)은 오하라(노정의)의 주치의를 맡았다.

오하라는 심장병으로 장기 입원한 VIP 환자였다. 그러나 중학교 2학년으로 반항기가 다분해 담당 의사마다 곤란하게 만들었다. 황교수(이대연)는 일부러 오하라를 최연경에게 맡겨 곤란하게 만들고자 했다.



아니나 다를까 오하라는 최연경이 주치의가 되자마자 병원을 탈출하고 사라졌다. 오하라 엄마(김혜연)은 "애가 사라지다니 이게 무슨 소리냐"며 분노하다가 최연경을 발견했고, 다짜고짜 따귀를 때렸다.

그는 "환자 관리를 어떻게 했길래 수술 전에 환자가 사라지나"라며 "당장 찾아와라. 내 딸 잘못되면 너 의사 생활 끝"이라고 엄포를 놨다. 이에 최연경은 수술도 해보기 전에 굴욕을 당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남길 | 김아중 | 명불허전 첫방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