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온에어] ‘미우새’ 박수홍 母, 몰래 만난 아들+이모들에 “여길 왜 나오냐”
2017. 08.13(일) 22:5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미운 우리 새끼’ 박수홍이 어머니를 쏙 빼고 이모들과 회동을 가졌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박수홍은 어머니의 최측근인 이모들과 은밀한 가족 회동 시간을 가졌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지인숙 여사는 한숨 쉬며 “쟤가 여길 왜 나오냐. 나한테 말도 없었다. 어제께도 셋이 재밌게 놀다 헤어졌다”고 놀라며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의 막내이모 지춘자 여사는 “요새 네가 떠서 얼마나 좋은지 몰라”라며 인사를 전했다. 박수홍은 “요새 우리 어머니가 너무 떴다”고 했고, 그의 막내이모 역시 “요새는 혼자도 안 다녀”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그때 지인숙 여사를 쏙 빼닮은 바로 아랫동생 지선자 여사가 나타나 스튜디오를 놀라게 했다. 이모들은 박수홍의 어머니를 둘러싼 일화에 대해 거침없이 털어놨다. 또한 박수홍의 신곡과 ‘인기가요’ 무대, 그리고 이비자 여행에 대해 이야기하며 “더 놀아라” “쟤도 참 난놈이다”했다며 시원시원하게 그를 응원했다.

음식이 나오자 박수홍은 이모들을 위해 직접 고기를 구웠다. 지인숙 여사는 이를 지켜보며 계속해서 “어머 쟤네들 저렇게 먹으면서 어떻게 말도 안 해”라며 놀라워했다. 그때 이모들은 “이거 보면서 너희 엄마는 ‘어머머 웬일이야’ 이럴 거다”라며 예언하는 모습을 보여 또 한 번 놀라움을 안겼다.

지인숙 여사는 동생들과 있을 때 너무 재밌고 신난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이내 그는 “그런데 여기까지 나오는 건 심하죠”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모들은 소주를 마시며 “난 두 잔 이상은 안 먹는다”면서 박수홍을 향해 “너희 엄마는 안 취해”라고 폭로했다. 박수홍 역시 “우리 엄마는 주당이야”라며 “처음으로 엄마와 제대로 술을 붙은 적이 있다. 아버지는 도토리 막걸리 한 잔에 기절하셨다. 엄마는 큰 거 세통을 내리 마셔도 얼굴색 하나도 안 변하시더라”고 지인숙 여사의 주량을 폭로해 스튜디오에 웃음을 안겼다.

또 박수홍은 이모들에게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가 “장가를 가야돼?”라고 묻자 막내이모는 “안 가도 좋다고 생각해. 진짜 좋아 죽겠어서 간다면 할 수 없지만”이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이모들은 “너희 엄마는 네가 이다음에 외로울까봐 그런다”며 어머니 입장을 대변하기도 했다.

그리고 그때, 박수홍의 아버지까지 가족들의 비밀 회동에 등장했고, 지인숙 여사는 이 모습을 지켜보며 또 한 번 어이없어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