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유노윤호 "'바지 사건' 노이즈 마케팅 의혹도 있더라"
2017. 08.21(월) 11:18
동방신기 유노윤호 바지 사건
동방신기 유노윤호 바지 사건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SM타운 콘서트 중 생긴 '바지 사건'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동방신기(유노윤호, 최강창민)의 '아시아 프레스 투어'(TVXQ! ASIA PRESS TOUR) 개최 기자회견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에 위치한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의 진행은 방송인 한석준이 맡았다.

유노윤호는 지난 달 열린 'SM타운 콘서트'에서 신곡 '드롭'(DROP)의 첫 무대를 꾸몄다. 지난 4월 전역 후 첫 공식 석상이기도 했다.

이 무대는 유노윤호의 솔로곡 발표, 전역 후 첫 무대라는 점에서 우선 주목을 받았다. 이와 함께 무대 중 찢어진 유노윤호의 바지 때문에도 관심을 받았다.

관련해 유노윤호는 "내 입으로 말하긴 그렇지만 '바지 사건'이 있었다. 일각에서는 '노이즈 마케팅이 아니냐' '계획된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더라"며 "바지가 찢어진 것은 처음부터 알았지만 팬들과의 무대의 호흡을 끊고 싶지 않았다. 열심히 하고 싶은 마음에 그렇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나도 사람인지라 끝나고 반응을 봤는데 나쁘지 않았다. '열심히 해라' '섹시했다' '힘내라' '오히려 끝까지 해준 모습이 남자답다' '역시 동방신기'라더라"는 반응을 덧붙였다.

유노윤호는 또한 "이 음원이 SM스테이션으로 솔로로 나올 예정이다. 동방신기의 유노윤호, 최강창민이지만 솔로 역시 동방신기의 새로운 모스을 보여주기 위한 발판이니 기대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동방신기 | 유노윤호 | 최강창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