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준 "절친 지창욱 입대, '수상한 파트너' 보며 그리움 달랜다"
2017. 08.23(수) 11:18
최태준
최태준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배우 최태준이 절친인 배우 지창욱과의 우정을 과시했다.

한 패션매거진은 23일 최태준의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에서 최태준은 기존의 소년 같은 이미지에서 벗어나 강렬한 의상과 눈빛을 소화해내며 남성미 넘치는 분위기를 풍겼다.

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태준은 '수상한 파트너'에 함께 출연했던 절친 지창욱에 대해 언급했다. 최태준은 "취미가 비슷하다. 운동과 먹는 걸 좋아한다. 이제 형이 군대를 가서 '수상한 파트너'를 다시 보며 그리움을 달랠 것"이라며 지창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람을 좋아한다는 최태준은 작품에 함께 출연했던 동료들과의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인연을 소중하게 생각한다. 그래서 먼저 연락하는 것에도 거리낌이 없다. 무작정 전화해서 밥 먹었는지 묻고, 그러다 갑자기 만날 약속을 잡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최태준은 사람이 그리울 때면 자기가 나온 드라마를 다시 본다고. 연기에 대한 모니터링과 함께 고생스러웠지만 즐거웠던 지난 시간, 좋은 사람들을 떠올리기 위해서다.

'가장 나다운 모습을 사랑하는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밝힌 최태준은 "연애를 하다 보면 서로 다른 성격과 취향을 맞추기 위해 자기 본래의 모습을 버리는 일이 종종 있다. 상대방이 좋다고 해서 그 사람에게 모든 걸 맞추다 보면 나중에 다시 나로 돌아가기 위해 괴로운 순간을 겪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처음부터 함께 있을 때 편안하고 대화가 잘 통하며 공감대를 공유할 수 있는 사람이었음 좋겠다. 특히 축구와 고양이 모두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더할 나위가 없겠다"라며 자신의 이상형을 솔직하게 공개했다.

최태준은 요즘 좋은 영향력에 대해 고민하고 있었다. 그는 "팬들이 남긴 글이나 편지를 읽다 보면 '내가 뭐라고 내게 좋은 영향을 받았다고 말하는 걸까'라며 스스로 부끄러워지는 순간이 있다. 저도 많은 선배 배우들의 연기를 보고 자라며 좋은 영향을 받으면서 컸다. 그래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최태준이 다수의 예능에 출연하는 것도 자신의 모습을 솔직하게 꺼내 보여주려는 그의 노력이다.

끝으로 최태준은 "꿈을 꾸면 사람이 긍정적으로 변한다. 더 좋은 연기를 하고 싶단 꿈을 꾸면 절로 노력을 하게 된다"라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여줬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싱글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수상한 파트너 | 지창욱 | 최태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