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의 휴일' 정상훈 "무대 공포증 있다" (컬투쇼)
2017. 08.26(토) 15:55
정상훈
정상훈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 정상훈이 '컬투쇼'에서 무대 공포증을 고백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영화 '로마의 휴일'(감독 이덕희·제작 전망좋은영화사)의 주연 3인방 공형진, 임창정, 정상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세 사람은 DJ 컬투의 진행에 맞춰 '컬투쇼' 청취자들에게 영화를 소개하며 근황을 밝혔다.

컬투는 게스트 중 정상훈이 최근 가장 활발한 활동을 펼친 것에 주목했다. 정상훈이 최근 종영한 종합편성채널 JTBC '품위 있는 그녀'를 비롯해 케이블TV tvN 예능 프로그램 'SNL 코리아 시즌9'에서도 크루로 출연하는 등 활약하고 있던 것. 이어 정상훈은 "연말에는 드라마를 계획하고 있다"고 답해 이목을 끌었다.

또한 컬투는 정상훈이 연극, 뮤지컬 계에서도 활약한 것을 언급하며 무대에 설 계획은 없는지 물었다. 이에 정상훈은 "사실 연극도 계획이 있었는데 내년으로 미뤄질 것 같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정상훈은 "제가 무대 공포증이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그는 "연습이 안 되면 관객 앞에서 발가벗은 기분이 든다. 관객들이 직접 돈을 내고 오시지 않나. 바쁘다고 대충 준비하면 안 되는 거다. 그런 책임감이 커서 공연할 때는 앞 스케줄을 비우는 편이다. 요즘 스케줄이 계속 있어서 (연극을) 내년에 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영화 '로마의 휴일'은 엉뚱한 삼총사 인한(임창정), 기주(공형진)와 두만(정상훈)이 인생 역전을 위해 현금 수송 차량을 털다 나이트클럽 '로마의 휴일'에 숨어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미디 영화다. 30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로마의 휴일 | 정상훈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