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물질 검출 요가매트 7개 제품 목록 공개, 소비자 주의보
2017. 08.29(화) 15:44
유해물질 검출 요가매트
유해물질 검출 요가매트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일부 요가매트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요가매트 30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실태 조사 결과, 7개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고 29일 밝혔다.

검사 대상은 PVC(폴리염화비닐) 재질 20개, NBR(니트릴부타디엔 고무)재질 5개, TPE(열가소성 탄성 중합체) 재질 5개 등이다.

이중 23.3%인 7개 제품에서 제품에서 준용 기준치를 초과하는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PVC 재질의 4개(13.3%) 제품에서는 '합성수지제 욕실 바닥매트' 기준치(0.1% 이하)를 최대 245배(최소 21.2%~최대 24.5%) 초과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다이에틸헥실프탈레이트(DEHP)가 검출됐다.

PVC 재질 2개(6.7%) 제품은 단쇄염화파라핀(SCCPs)이 유럽연합 POPs (잔류성유기오염물질) 기준(1,500mg/kg이하)을 최대 31배(16,542.7mg/kg, 46,827.8mg/kg), 1개 제품에서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가 독일의 제조물안전법(ProdSG) 기준치(나프탈렌<2.0mg/kg)를 3.1배(6.19mg/kg) 초과 검출됐다.

NBR 재질의 1개 제품에은 다환방향족탄화수소(PAHs)가 독일 제조물안전법 기준치(벤조(g,h,i)퍼릴렌<0.5mg/kg)를 2.8배(1.4mg/kg) 초과했다.

또한 조사대상 30개 중 11개(36.7%) 제품은 포장 또는 온라인상에 '친환경' 소재 사용 등 포괄적인 친환경 문구를 표시했으나, 이 중 2개(18.2%) 제품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의 220배, 단쇄염화파라핀이 기준치의 31배가 검출돼 관리·감독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요가매트는 피부접촉면이 넓고, 운동 중 땀 등으로 인해 유해물질에 노출될 우려가 높아 안전성 관리가 필요하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유해물질이 검출된 요가매트 사업자에게 자발적 시정조치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환경부에 시중 유통·판매 중인 요가매트의 포괄적 친환경 표시·광고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한편 국가기술표준원은 요가매트에 대한 안전기준 마련 방안을 검토하고, 안전성 조사를 통해 예비 안전기준을 마련하여 불량제품 리콜·수거 등을 실시하는 등 정식 안전기준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출처=한국소비자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국내화제 | 요가매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