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이윤지, 연극 '3일간의 비' 폐막 소감 "세 계절 지나며 행복한 시간"
2017. 09.11(월) 19:15
이윤지 3일간의 비 포스터
이윤지 3일간의 비 포스터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 이윤지가 연극 '3일간의 비' 폐막 소감을 밝혔다.

이윤지는 10일 서울시 종로구 동숭동에 위치한 대학로 아트원시어터 2관에서 '3일간의 비'(연출 오만석) 마지막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윤지는 MBC 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에서 매회 가슴을 울리는 절절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이어 쉴 틈 없이 '3일간의 비'에 합류해 2013년 연극 '클로저'에 이어 4년 만에 무대에 섰다.



'3일간의 비'는 1995년과 1960년대를 배경으로 우연히 발견한 일기장을 통해 과거의 진실을 들여다보는 작품이다. 이윤지는 낸과 라이나 역을 맡아 1인 2역으로 열연했다. 라이나는 낸의 어머니로 모범적인 가정주부인 딸과는 정반대의 성격을 지녔으며, 낸은 차분하고 이성적인 성격을 가진 인물이다.

이윤지는 이번 작품에서 '이윤지의 재발견'이라고 불릴 만큼 남다른 자세와 자신만의 탄탄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특히 현재와 과거를 오가기도 하고 극과 극을 오가는 인물들의 특징을 특유의 섬세한 감정연기와 풍부한 표정으로 다채롭게 표현해냈다. 이윤지는 4년의 공백의 시간이 무색하리만큼 1인 2역의 낸, 라이나 역을 완벽 소화하며 관객들의 극찬을 받았다.

이윤지는 "배우들끼리 덥기도 전에 모여서 연습을 시작했는데 더위와 많은 비도 왔던 여름이 지나고 쌀쌀한 가을이 왔다. 세 계절을 지나며 배우, 스태프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여러 관객 분들이 '3일간의 비' 객석을 꽉 채워 주셔서 기쁘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 제가 연기한 낸과 라이나 역을 여러분들이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 정말 감사한다"며 마지막 공연 소감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악어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3일간의 비 | 연극 | 이윤지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