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X이제훈, 이유 있는 흥행 청신호
2017. 09.13(수) 14:16
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 이제훈
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 이제훈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이유 있는 입소문이 눈길을 끈다.

오는 21일 개봉을 앞둔 '아이 캔 스피크'(감독 김현석·제작 영화사 시선)가 '수상한 그녀' 나문희와 '박열' 이제훈의 조합으로 예비 관객들의 이유 있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14년 새해를 여는 국민 코미디로, 약 865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전 세대를 사로잡은 '수상한 그녀'에는 미친 존재감의 욕쟁이 칠순 할매 오말순이 나온다. 말순 역을 맡은 나문희의 완벽한 연기는 가족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해 온 할머니가 꽃다운 나이 스무살로 돌아간다는 이야기에 현실감을 부여, 모든 관객들의 공감을 자아내며 대세 국민 배우로서의 위용을 다시 한 번 입증한 바 있다.



이러한 나문희가 '아이 캔 스피크' 속 민원왕 도깨비 할매이자 과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인 옥분으로 3년 만에 스크린으로 컴백, 또 한번 최고의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개봉 전 시사를 통해 영화를 본 관객들은 나문희 배우의 압도적인 열연에 극찬을 쏟아냈다. 설 극장가의 휴먼 코미디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던 '수상한 그녀'에 이어, 올 추석 극장가의 유일무이한 휴먼 코미디 '아이 캔 스피크'가 '명절엔 나문희'라는 새로운 흥행 공식을 증명할 예정이다.

상대역인 이제훈 역시 지난 6월 개봉한 전작 '박열'을 통해 관객과 평단의 극찬을 모두 받은 것은 물론, 배우 자신을 향한 관객들의 두터운 신뢰를 쌓은 바 있다. 일제강점기인 1923년에 있었던 6000명의 조선인 학살 사건을 다룬 '박열'을 통해 역사 의식을 드러냈던 이제훈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현재를 담은 차기작 '아이 캔 스피크'로 남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남자 배우가 주인공인 작품들로 가득 찬 극장가, 보다 따뜻한 시선으로 무장한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 참여한 이제훈의 선택은 그 자체만으로도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렇듯 명절 극장가의 새로운 흥행 공식 나문희와 역사 의식이 느껴지는 남다른 행보의 이제훈이 만남이 성사된 '아이 캔 스피크'의 흥행 전선에 이유 있는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김현석 감독의 섬세한 연출은 물론, 나문희, 이제훈을 비롯한 배우들의 진심 어린 열연으로 개봉 전부터 뜨거운 찬사를 불러일으키고 있기에, 영화의 흥행 청신호가 계속해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아이 캔 스피크'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문희 | 아이 캔 스피크 | 이제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