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온에어] ‘이름 없는 여자’ 다 잃은 최윤소 폭주, 배종옥 저지 가능할까
2017. 09.13(수) 20:30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 배종옥 박윤재 서지석 최윤소 한갑수 변우민 서권순 김지안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 배종옥 박윤재 서지석 최윤소 한갑수 변우민 서권순 김지안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이름 없는 여자’의 최윤소가 모든 것을 잃었다는 생각에 폭주를 시작했다. 과연 배종옥은 마음으로 낳은 딸 최윤소를 저지할 수 있을까.

13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극본 문은아·연출 김명욱) 100회에서는 홍지원(배종옥)이 마음으로 기른 딸 구해주(최윤소)를 계도하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원은 이날 해주에게 방화죄에 대해 빨리 자수하고 새 인생을 시작하라며, 해주를 바른 길로 이끌어주려 했다. 해주는 그런 지원의 진심을 모른 채 “엄만 손여리(오지은) 죄를 벗겨주고 날 감옥에 처넣으려고 하는 거잖냐”라고 소리쳤다.



이에 해주는 “난 누구보다 엄마를 더 잘 알아. 엄만 핏줄에게 각별하다. 예전에 내가 엄마 친딸인 줄 알았을 때는 누구보다 엄마가 든든했다. 하지만 지금은 아니야. 나에겐 적일 뿐이야”라고 말했다.

지원은 “지금은 네가 날 이해해야 한다. 난 지금 널 위해서 그러는 거다”라고 말했다. 해주는 결국 지원의 마음을 알지 못한 채, 지원을 뿌리쳤다. 해주는 “거짓말쟁이. 위선자”라고 소리치며 “손여리한테 가 버려”라며 절규한 후 봄이(김지안)를 데리고 차를 몰고 도망쳐버렸다.

손여리는 손여리대로 그런 해주를 막고 봄이를 되찾으려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여리는 지원이 길거리에 버려진 채 망연자실한 모습을 발견했다. 지원은 여리에게 "빨리 해주 자수시켜야 한다"라며 힘을 합치자고 말했다. 과연 두 사람은 해주를 저지하고, 그의 자성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배종옥 | 이름 없는 여자 | 최윤소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