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온에어] 엑소 ‘파워’, ‘엠카운트다운’서도 통했다…여자친구 늦여름 적신 컴백
2017. 09.14(목) 19:2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엠카운트다운’에서 엑소가 1위를 차지했다.

14일 방송된 케이블TV Mnet 음악프로그램 ‘엠카운트다운’에서는 리패키지 앨범으로 돌아온 엑소가 ‘파워(Power)’로, 데뷔 첫 1위에 도전하는 정세운이 ‘저스트 유(JUST U)’로 1위 후보에 올랐다.

1위 후보 공개 후 열혈남아, BP라니아, 왈와리를 시작으로 다양한 가수들의 무대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먼저 모모랜드는 순백의 의상을 입고 등장해 ‘꼼짝마’를 선보였다. 특히 곡 중간에는 깜짝 2배속 댄스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지혜는 ‘허그(HUG)’를 들려주며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프리스틴은 하늘색 스쿨룩을 입고 등장해 ‘위라이크(WE LIKE)’로 특유의 파워풀하고도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했다. MXM은 ‘아임 더 원(I’M THE ONE)’으로 소년미 가득한 청량한 무대를 꾸몄다. 온앤오프는 ‘오리지널(Original)’로 소년의 카리스마를 뽐냈다.

이어 풋풋한 야구단으로 변신한 골든차일드가 청량함 가득한 ‘담다디’ 무대를 꾸몄다. 위키미키는 가사가 인상적인 ‘아이 돈 라이크 유어 걸프렌드(I don’t like your Girlfriend)’를 들려주며 파워풀한 안무를 선보여 이목을 모았다. 빅톤과 펜타곤은 각각 ‘말도 안돼’와 ‘라이크 디스(Like This)’로 상반된 매력을 드러내 팬들을 환호케 했다.

멤버 모두 10대 청소년으로 구성된 NCT 드림은 ‘위 영(WE YOUNG)’으로 상큼하고도 힘 있는 무대를 꾸몄다. B.A.P는 휘슬 사운드가 인상적인 ‘허니문(HONEYMOON)’을 들려주며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하이라이트 이기광은 자유분방한 분위기의 신곡 ‘왓 유 라이크(What You Like)’ 무대를 꾸미며 매력적인 음색과 퍼포먼스로 팬들을 사로잡았다.

다채로운 컴백 무대도 꾸며졌다. 먼저 엘리스는 ‘파우 파우(Pow Pow)’로 상큼, 청량한 컴백을 준비하고 있다. 보컬로 변신한 ‘언프리티 랩스타3’ 출신 케이시는 ‘비야 와라’로 매력적인 음색을 과시했다.

여자친구의 컴백 무대도 최초 공개됐다. 이들은 청순함을 강조한 의상을 입고 등장해 신곡 ‘여름비’ 무대를 꾸며 늦여름 감성을 자아냈다. 여자친구는 청초하고 아련한 매력을 드러내면서도 특유의 파워풀한 안무로 팬들의 호응을 자아냈다.

1위 후보들의 무대도 공개됐다. 데뷔 2주 만에 1위 후보에 오르며 인기를 입증한 정세운은 세련된 사운드의 ‘저스트 유’로 감미로운 매력을 과시했다. 엑소는 파워풀한 안무와 흥겨운 리듬이 인상적인 ‘파워’로 넘치는 에너지를 뽐내 팬들을 열광케 했다.

끝으로 공개된 1위는 엑소가 차지했다. 이들은 “‘코코밥’에 이어 ‘파워’까지 사랑 받을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는데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히며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