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김성주 진짜 패고 싶다" 주진우 기자, 강도 높은 공개저격
2017. 09.14(목) 19:23
김성주, 주진우 기자
김성주, 주진우 기자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주진우 기자가 방송인 김성주를 공개 저격했다.

13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에서 열린 MBC 본부 총파업 집회에는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참석했다.

그는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성공하지도 못했다"며 지난 2012년 MBC 총파업을 언급했다.



이어 "그때를 기억한다. 권순표 앵커가 마이크를 잡고 있다가 후배, 동료들이 파업하는데 마이크를 잡을 수 없다고 내려놨다. 내가 아는 MBC 기자들, MBC 선배들은 그렇다"면서 "많은 아나운서, 진행자들이 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마이크를 내려놨다. 스포츠 캐스터들도 내려놨다. 그런데 그 자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마이크를 잡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주진우 기자는 김성주를 지적했다. 그는 "김성주가 특히 빈자리를 자주 차지했다. 나는 그런 사람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계속해서 그는 "내가 시사인 사무실에 가끔 간다. 우리 편집국장이 양반인데 어제 전화를 받고 화를 내고 있더라. 누구한테 전화왔나 했더니 조선일보 기자인 김성주 누나였다. 강재형 아나운서가 시사인에 파업일기를 쓰고 있는데 김성주가 한줄 들어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누나가 항의했다. 매너라고는, 예의라고는 하나도 없이 윽박지르고 있더라"고 밝혔다.

주진우는 끝으로 "김성주를 기억한다. 권재홍, 이진숙을 기억한다"고 덧붙였다.

김성주 측은 이와 관련해 아직까지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성주 | 주진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