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측 "'조작' M.T, 개인 스태프들과 조촐한 휴가"
2017. 09.26(화) 18:14
남궁민
남궁민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배우 남궁민이 '조작' 촬영 당시 함께 한 스태프들에게 휴가를 선물했다.

26일 소속사 935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티브이데일리에 "남궁민이 SBS 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연출 이정흠)에 함께 한 스태프들과 인천 모처로 1박 2일 휴가를 다녀왔다"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남궁민이 25일부터 26일까지 스태프들과 M.T를 다녀왔다는 소식이 불거졌다. '조작' 촬영으로 고생한 스태프들을 위해 남궁민이 직접 준비했다는 것.

이와 관련해 소속사 관계자는 "'조작' 전 스태프가 갈 정도로 거창한 일은 아니었다"며 "남궁민이 '조작' 촬영 당시 고생한 헤어, 메이크업 담당자 등 개인 스태프들을 데리고 조촐하게 다녀왔다"고 설명했다.

남궁민은 '조작'에서 정체불명 매체 소속 '기레기' 한무영 역으로 출연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SBS | 남궁민 | 조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