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N 新 다큐 '행복난민', 덴마크서 찾은 '근로 행복'의 조건
2017. 10.09(월) 10:46
'행복난민'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행복난민'이 덴마크 근로 현장에 직접 뛰어들어 재미와 정보를 전달했다.

8일 첫 방송된 케이블TV tvN 교양프로그램 '행복난민'에서는 유럽 제일의 복지국가 덴마크의 복지 시스템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국회의원 심상정, 소설가 장강명, 배우 박재민으로 이뤄진 '난민 패밀리'가 직접 덴마크로 떠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문제점과 해법을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덴마크로 떠난 3인방은 덴마크 근로 환경을 직접 느끼기 위해 다양한 분야와 계층 사람들을 만났다. CEO, IT 경영인, 실업자, 사원 등 보다 많은 사람들의 목소리를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덴마크에서 자신의 꿈을 위해 노력하는 한국 청년들을 만나 회사의 근로 시스템을 기탄없이 이야기해 주목 받았다.

이들은 코펜하겐 인터넷 마케팅과 컨설팅을 담당하는 회사 방문으로 첫 일정을 시작했다. 덴마크에서 오후 4시에 퇴근하는 기업으로 유명한 회사의 자유로운 분위기와 특이한 업무 방식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포모도로 테크닉'이라는 단시간 고효율적 업무 방식을 소개하며 기존의 틀을 깨는 신선한 직장 모습을 선보였다.

'빠른 퇴근'이라는 장점에도 불구, 출연진들은 다양한 의견을 냈다. 심상정은 "효율적 시간 관리가 생산성을 담보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장강명은 "25분 일하고 5분 쉬는 타이트한 업무 방식이 비인간적이라고 생각한다. 일하면서도, 쉬면서도 행복하고 싶다"고 밝혔다. 실제로 회사의 업무 방식에 적응하지 못하고 많은 퇴사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반면 야근이 일상적인 덴마크의 건축회사도 소개됐다. 프로젝트에 따라 야근을 일상적으로 해 익히 알고 있던 덴마크의 기업과는 다른 환경의 회사를 방문한 것. 단순 근로 시간을 비교했을 때 한국과 크게 다를 바 없는 근로환경이었지만 이들의 노동은 사람 중심 노동이었다. 실제 이날 소개된 회사의 구성원들은 정규직이 아닌 직원들과의 추억을 살뜰히 챙길뿐 아니라 떠나는 직원조차 모두 한 자리에 모여 축하해주는 이색적인 풍경을 연출해 놀라움을 안겼다.

'행복난민'은 매주 일요일 밤 12시 1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예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재민 | 심상정 | 행복난민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