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꾼' 나나 "미모 자신감? 실제 모습·연기 반반 섞였죠"
2017. 10.11(수) 11:35
영화 꾼, 나나
영화 꾼, 나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영화 '꾼'의 배우 나나가 미모에 대한 자신감을 뽐냈다.

11일 오전 영화 '꾼'(감독 장창원·제작 영화사 두둥) 제작보고회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장창원 감독과 배우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까지 대한민국 연기'꾼'들의 만남만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국내 스크린에서는 '패션왕' 특별 출연에 이어 '꾼'을 통해 정식 데뷔하게 된 나나는 이번 작품에서 사기꾼 춘자 역을 맡았다. 춘자는 예쁜 미모를 무기로 한 번 잡은 타깃을 꽉 물고, 정보를 끌어내며 판을 좌지우지하는 캐릭터라고. 나나는 "미모로 한 번 시선을 끌고, 손재간이 뛰어난 친구여서 중요한 정보나 물건들을 빼내는 중요한 인물"이라며 춘자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나나는 "춘자는 미모에 대한 자신감이 넘치는 인물"이라며 설명을 이어갔고, 사회를 맡은 박경림은 "그렇다면 실제 모습을 바탕으로 연기한 것이 아니냐. 평소 미모에 대한 자신감은 어떤가"라고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나나는 "현실과 연기를 반반 섞어 연기했다"고 재치있는 답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꾼'은 오는 11월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 나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