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매드독' 신선한 소재, 배우들 연기력으로 완성하다 [첫방기획]
2017. 10.12(목) 01:01
매드독
매드독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보험 범죄라는 신선한 소재와 배우들의 연기력이 빛을 발휘한 '매드독'이었다.

11일 밤 KBS2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극본 김수진·연출 황의경)이 첫 방송됐다. '매드독'은 천태만산 보험 범죄를 통해 리얼한 대한민국의 현실을 신랄하게 드러내는 센세이셔널한 보험 범죄극이다.

KBS2가 새롭게 선보이는 수목드라마 '매드독'은 첫 방송 전부터 어려운 상황에 당면했다. 전작인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이 역대 드라마 시청률 최저 기록을 경신할 정도로 흥행 면에서 참패했기 때문. 전작의 후광효과를 볼 수 없는 마당에 '매드독'은 동시간대 경쟁작인 MBC '병원선'과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보다 다소 늦은 출발로 시청자 유입에도 핸디캡을 가지고 있는 상황이었다.



이 가운데 베일을 벗은 '매드독'은 보험 범죄라는 신선한 소재와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력으로, 이 같은 우려를 날리기에 충분한 수작임을 입증했다. 먼저 극 중 매드독 팀의 보험 사기 조사 과정을 그려내며 첫 시작부터 보험 범죄 소재를 전면에 앞세웠다. 이는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면서 극적 몰입도를 높이는 역할을 했다.

또한 '매드독'은 안방극장에서 그간 볼 수 없었던 대형 스케일로 화려한 비주얼을 완성했다. 활주로에 추락한 비행기 폭발 신이나 순식간에 금이 가기 시작하면서 종내에는 무너지는 건물 등 CG로 구현한 스펙터클한 재난 신이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배우들의 연기 역시 '매드독'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한몫했다. 먼저 최강우 역의 유지태는 메인타이틀 롤로서 손색없는 연기를 펼쳤다. 항공기 사고로 가족을 한날한시에 잃게 된 슬픔과 절망, 돈을 위해 보험 범죄를 일으키는 악을 소탕하기 위해 날카로운 면모까지. 유지태는 인물의 복잡다단한 심리를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극에 녹여냈다.

유지태와 함께 극의 주축인 김민준 역의 우도환 역시 제 몫을 100% 해냈다. 우도환은 이날 '매드독'을 통해 배우 데뷔 1년 만에 공중파 주연을 가능케 한 괴물 같은 연기력을 보였다. 사기를 칠 때마다 자유자재로 바뀌는 목소리 톤과 다양한 표정 변화, 여기에 선배 배우들과 견주어도 절대 부족하지 않은 연기력으로 제 존재감을 입증한 우도환이다.

이 외에도 류화영 조재윤 김혜성 등 주조연 역시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극을 뒷받침하면서 극적 완성도를 높이는데 한몫했다.

이처럼 '매드독'은 여러 가지 우려에도 불구하고 첫 방송만에 작품만이 가지고 있는 강점으로 이를 불식시켰다. 신선한 소재와 더불어 이를 극에 녹여낸 배우들의 명품 연기가 또 하나의 웰메이드 장르물 탄생을 알린 '매드독'이 이 기조를 유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매드독'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매드독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