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2017 BIFF] 신수원 감독-문근영이 완성한 섬세하고 애틋한 '유리정원'
2017. 10.12(목) 16:13
부산국제영화제 유리정원
부산국제영화제 유리정원
[부산=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신비롭고 몽환적이면서도 미스터리한 '유리정원'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베일을 벗었다.

12일 부산 해운대구 수영강변대로에 위치한 영화의 전당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감독 신수원·제작 리틀빅픽쳐스) 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신수원 감독을 비롯해 문근영 김태훈 서태화 박지수 임정운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리정원'은 인공혈액을 연구하다 아이템을 도둑맞은 과학도 재연이 현실 속 모순과 부딪히고 세상을 외면한 이후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그렸다. 갑작스러운 투병으로 공백기를 가졌던 배우 문근영이 재연 역을 맡아 복귀를 알렸다.



여전히 내홍을 앓고 있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일부 감독과 배우들이 여전히 보이콧을 선언하고 있고 신수원 감독 또한 감독조합 소속으로 지난해 조합 투표 결과에 따라 영화제에 참석할 수 없었다.

그러나 올해 신수원 감독은 당당하게 개막작 감독으로 현장을 찾아 의외였다. 이에 대해 신수원 감독은 "올해에도 보이콧이 철회되진 않았지만, 조합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단 지침이 있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부산국제영화제가 외압에 의해 시련을 겪었지만 계속 지속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얼굴들, 자본이 도와주지 않는 영화인들을 발굴하는 영화제다. 독립영화나 예술 영화 하는 분들에게 굉장히 중요한 자리다. 영화를 혼자 안방에서 보려고 만들진 않지 않느냐. 이를 알릴 기회가 영화제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희 영화에서 재연이 춤추는 장면이 늪이었다. 하이힐 신고 빠지지 않게 하기 위해 발판을 만들었다. 난 부산국제영화제를 그렇게 봤다. 정치적 외압 절대 있어선 안 될 일이다. 그런 의미에서 계속 참여할 것"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감독은 '유리정원'에 대해 "한 이상을 가진 과학도가 타인의 욕망에 의해 꿈이 짓밟히고 자신이 태어난 자연으로 돌아가 소설가를 만나는 미스테리 판타지 영화"라고 소개했다. 이는 오래전부터 구상을 했던 소재이며 영화 연출을 하기 전 소설을 썼던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의 고민들을 영화로 풀어보고 싶은 욕망이 있었다고. 신수원 감독은 "소설가가 주인공이고, 세상에서 상처를 입은 여자를 만나고 그 여자의 인생을 송두리째 표절하는 이야기를 구상했었다"고 했다.

국민 여동생 문근영은 '유리정원'에서 파격적 변신을 이룬다. 장애를 가진 캐릭터를 표현하는 외적인 부분부터 미스터리한 과학도이자, 자신이 나무에서 태어났다고 믿는 신비로운 여인이다.

문근영은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매력적이기도 했지만 재연에 끌렸다. 아픔을 갖고 있기도 하고 아픔으로 인해 상처받은 훼손된 순수함을 지키고자 하는 욕망도 있었다. 인간적인 끌림과 배우로서의 욕심이 있었다"며 "재연을 잘 연기하고 잘 표현하고 싶었다. 촬영하는 내내 노력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특히 유리정원으로 불리는 숲에서 찍는 촬영들이 좋았단 그는 "숲 촬영을 마치고 도시 촬영을 할 때 힘들더라. 생각을 해보니까 숲에선 굉장히 순수하고 내가 옳다고 믿는 부분들을 자연스럽게 얼마든지 할 수 있었다. 도시에선 도시가 주는 삭막함, 소외감 등이 느껴지고 답답하기도 해서 조금 힘들었던 것 같다"고 했다. 무엇보다 문근영은 "재연으로 살 수 있어 더 행복했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유리정원'은 여성 감독과 여주인공의 조합으로 섬세하면서도 강인한 에너지를 발휘해낸다. 이에 대해 신수원 감독은 "여자가 주인공이다보니 제가 더 이해를 할 수도 있지만, 역으로 제가 만들어낸 캐릭터이기에 관객들에 공감과 이해를 받을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재연 캐릭터는 사실 쉬운 인물이 아니다. 내면적으론 강한 의지가 있는 여성이지만 내성적이고, 겉으론 연약해보이는 인물이다. 근데 제가 생각했던 건 후반부로 가며 약간 광기에 미쳐가고, 자신의 신념에 미쳐가는 인물로 그리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여성이라 피해자로 보여질 수도 있겠단 인식 때문에 우려도 됐다. 하지만 신념을 포기하지 않고 꿈을 실현하는 인물로 그려지길 바랐다"고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화이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