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온에어]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도지한X임수향, 호된 이별 후유증
2017. 10.12(목) 20:54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서 도지한과 임수향이 호된 이별 후유증을 경험했다.

12일 저녁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극본 염일호 연출 고영탁)에서는 차태진(도지한)이 무궁화(임수향)을 잊지 못하고 힘들어했다.

이날 오경아(이응경)은 손주영(양승필)을 받아들여준 차태진에게 감사를 표하며 상한 그의 얼굴을 걱정했다. 이 과정에서 차태진은 오경아를 위로했고, “엄마”라고 불러 그를 감격케 했다. 이를 목격한 차희진(이자영)은 동생에게 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차태진은 “대체 왜 그러냐. 내가 걱정 되냐. 혹시 아직도 저 좋아하냐”며 애매한 자신의 태도를 비난하는 무궁화를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그는 마음을 다잡고 일에 집중하려 했지만 싱숭생숭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오경아와 윤복인은 우연히 만나 자식들의 이야기를 나누면서 신경전을 벌였다. 오경아는 “우리 그 이도 무순경이랑 다시 됐으면 한다”며 무궁화와 차태진의 만남을 종용했다. 그러나 윤복인은 “우리 애는 마음 접었다”고 단칼에 거절해 오경아를 당황케 했다. 오경아는 우리 태진이는 워낙 마음이 부드럽고 속이 깊어서 남 마음 아픈걸 잘 못 본다“고 아들 칭찬을 늘어놔 윤복인의 분노를 샀다.

진도현(이창욱)은 무궁화를 찾아가 직장 동료들을 만났다. 무궁화는 “여기 어쩐 일이냐”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지만 진도현은 자신을 친구라고 소개하며 동료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를 본 차태진이 그를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진도현은 무궁화를 만나 “솔직히 아까 내가 차태진 앞에서 데리고 나와 주니까 좋지 않았냐”고 말했다. 이에 무궁화는 “차태진 그 사람 많이 좋아했었다. 그래도 내 마음에 대한 의리가 있는데 바톤 터치하듯 그러고 싶지 않다. 미안하다. 내가 진도현 씨 헷갈리게 했다면”이라며 거절 의사를 확실히 표현했다.

이후 무궁화와 차태진은 제보 전화를 받고 함께 출동했지만 결국 그를 만나지 못했다. 무궁화는 “장난 전화 같지는 않았다”고 실망을 표했고, 차태진은 “그냥 단순한 제보자 같지는 않다. 그 사람한테 전화오면 바로 나한테 연락해라. 너 혼자 움직이지 마라 위험하니까”라고 당부하며 걱정을 내비쳤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