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7호실' 사는 게 스릴러인 '을'들의 열혈 생존극
2017. 11.09(목) 11:15
7호실
7호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영화 '7호실'이 막막한 현실 속에서도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아등바등 노력하는 이 시대의 ‘을’들의 이야기를 한국 사회의 그늘과 함께, 웃프게 그려내 예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15일 개봉될 '7호실'(감독 이용승·제작 명필름)은 서울의 망해가는 DVD방 ‘7호실’에 각자 생존이 걸린 비밀을 감추게 된 사장과 알바생, 꼬여가는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두 남자의 열혈 생존극을 그린 영화.

'7호실'의 주인공 두식(신하균)은 전 재산을 탈탈 털어 10년 전 트렌드인 DVD방을 차렸다. 보란 듯이 사장님이 되었지만 밀린 월세로 보증금만 까먹고 가게를 내놓았지만 팔리지 않아, 폐업조차도 맘대로 하지 못하는 궁지에 몰린 자영업자의 현실을 대변한다.



DVD방 알바생 태정(도경수)은 학자금 빚만 1,800만원에 밀린 알바비 200만원, 휴대폰도 끊기기 직전인 대학 휴학생이다. 뮤지션이라는 꿈이 있지만, 냉혹한 현실의 늪에 빠진 이 시대의 청년들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인물.

이렇듯 '7호실'은 사는 게 서스펜스로 가득한 현재 한국 사회의 풍경과 함께,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언제든 우리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실제상황임을 강조하며 웃어넘길 수 만은 없는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겉으로는 사장님과 알바생, 갑과 을의 관계지만, 알고 보면 같은 '을'의 처지에 놓인 두 사람이 톰과 제리처럼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통해 캐릭터 코미디의 재미와 스릴러의 긴장감 등 복합 장르적인 재미를 선사하며 지금껏 본 적 없는 한국형 웰메이드 블랙코미디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7호실'을 우리 사회 을들을 이전 투구가 담긴 웃픈 블랙코미디라 표현한 이용승 감독은 "피곤한 한국 사회를 살아가는 모든 관객들에게 진심이 단긴 영화적 위로가 되길 바라며, 자구책을 찾는 나와 같은 소시민들에게 용기와 행운이 함께하기를 바란다"며 관객들에 당부의 말을 전했다.

망해가는 자영업자와 미래가 없는 청년 세대들의 문제를 캐릭터 코미디적 재미와 서스펜스로 그려낸 '7호실'은 신선한 블랙코미디라는 장르적 재미는 물론, 한국 사회를 향한 의미 있는 메시지를 던지며 관객들의 깊은 공감을 이끌어 낼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7호실'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7호실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