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서유정, 해외 여행 중 경솔한 행동 탓에 뭇매
2017. 11.13(월) 18:07
서유정
서유정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배우 서유정이 여행 중 문화재에 올라탔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서유정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초 후에 무슨 일이 터질지도 모르고 난 씩씩하게 저기 앉았다 혼났다. 나 떨고 있니 오마 후다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유정은 해외 유적지로 보이는 곳에서 사자상에 올라타 손으로 V자를 그린 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다음 사진에서 서유정은 현지인으로 보이는 여성에게 주의를 받고 있다.



서유정이 올라탄 사자상은 이탈리아 베니스 산마르코 성당 옆에 위치한 동상이다.

서유정은 해당 사진을 올린 뒤 논란이 되자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현재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돌려 놓은 상태다.

한편, 서유정은 지난 9월 3살 연상 회사원과 결혼을 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 출처=서유정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서유정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