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주간아이돌' 슈퍼주니어 "'쏘리쏘리' 만 번 넘게 췄다, 군대에서도 춰"
2017. 11.15(수) 10:19
주간아이돌 슈퍼주니어
주간아이돌 슈퍼주니어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주간아이돌' 슈퍼주니어가 2베속 댄스에 도전했다.

15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슈퍼주니어가 2배속 댄스로 데뷔 이후 최대 위기에 봉착한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 이후 레전드 예능돌의 귀환이라며 화제를 모았던 '주간아이돌' 슈퍼주니어 편이 지난주에 이어 2탄으로 찾아온다. 2탄에서는 슈퍼주니어의 데뷔 이후 최대 위기인 2배속 댄스 도전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슈퍼주니어는 12년간의 히트곡울 총망라한 랜덤 플레이 댄스에 도전, 긴 역사만큼이나 수많은 히트곡에 맞춰 랜덤으로 춤을 춰야 했다. 역대급으로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인 슈퍼주니어는 MC에게 '랜덤플레이 댄스 핵망'이라는 선언을 듣는 굴욕을 맛봤다.

이후 녹화에서 MC들은 슈퍼주니어에게 명성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주겠다며 슈퍼주니어의 대표 히트곡인 '쏘리, 쏘리(Sorry, Sorry)'부터 신곡 '블랙 수트(Black Suit)'까지 2연속 2배속 댄스를 제안했다. 초고난도 댄스 미션 제안에 멤버들은 "우리가 그걸 어떻게 하나. 차라리 2배속 토크를 하는 게 낫겠다"며 걱정하는 것도 잠시, 댄스라인 멤버들은 "'쏘리, 쏘리'는 해 볼만 하다, 군대에서도 추고 만 번은 넘게 춘 거 같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에 슈퍼주니어는 '쏘리, 쏘리'부터 2배속 댄스에 도전, 몸이 자연스럽게 2배속으로 움직여 스스로도 놀라는 모습을 보이며 '원조 칼군무돌'임을 입증했다. 그러나 2연속 2배속 댄스는 벽은 높았다. '블랙 수트'까지 이어진 2연속 2배속 댄스에 멤버들은 지하 3층을 거친 숨소리로 채우며 댄스가수 경력 12년 만의 최대 위기에 봉착하기에 이르렀다는 후문이다.

[티브이데일리 윤혜영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윤혜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슈퍼주니어 | 주간아이돌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