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강철비' 정우성 "곽도원, 원작 싱크로율 맞춘다고 큰소리 쳤지만…"
2017. 11.15(수) 11:33
강철비 정우성 곽도원
강철비 정우성 곽도원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강철비' 곽도원 정우성이 '동갑내기 절친 케미'를 뽐냈다.

15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압구정 CGV에서 열린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강철비'(감독 양우석·제작 모팩앤알프레드) 제작보고회에는 양우석 감독을 비롯해 주연배우 정우성 곽도원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곽도원은 "정우성 씨가 굉장히 들떠 있는 상황이다. 전세계 관객들 반응이 기대가 된다"며 "우리 관객들에겐 굉장한 충격이 될 것"이라고 자부해 기대를 모았다.



또한 곽도원 정우성은 극 중 이름이 철우로 동명이인이다. MC 박경림은 "철철 케미 어떠느냐. 한 번 지긋하게 서로 바라봐달라"고 했다.

이에 곽도원은 크게 부끄러워했고, 정우성은 "도원이가 내 눈을 못 본다"며 달달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앞서 '아수라'에서도 함께 호흡하며 남다른 친분을 자랑했던 사이기도 하다.

계속해서 양우석 감독의 원작 웹툰 '스틸레인'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따질 때 곽도원은 실물과는 달리 샤프한 캐릭터로 눈길을 끌었다. 곽도원은 다시금 민망해하며 "땀이 난다"고 회피했다.

이에 정우성은 "싱크로율을 맞추려고 말로 큰 소리 치더라. 외교안보수석이니까 살 빼고 여태껏 안 보여주던 모습 보여 줄거라고 큰소리치더라"며 "그런데 두 번 만나고 난 뒤 '꼭 살을 빼야 하냐'라고 하더라"고 했다.

곽도원은 "외모적 노력을 하려 했으나 잘 안 되더라. 내적으로 외교안보수석의 이미지를 담으려 했다"고 변명했다.

'강철비'는 가까운 미래의 크리스마스를 앞둔 어느 날, 북한 쿠데타로 북한 권력 1호와 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가 남한으로 피신하면서 벌어지는 일촉즉발 한반도 최대 위기를 그린 이야기다. '변호인'으로 천만 감독 대열에 오른 양우석 감독의 신작이며 한국 영화 사상 최초의 핵전쟁 시나리오를 스크린에 담아 화제가 되고 있다. 12월 20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한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화이슈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