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눈물 연기, 어려운 것 중 하나"
2017. 11.15(수) 14:05
내 남자의 비밀
내 남자의 비밀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이 눈물 연기에 대한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최근 강세정은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연출 진형욱)에서 긍정적인 성격으로 당차게 인생을 살아가는 기서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기서라는 하루아침에 사랑했던 남편 한지섭(송창의)을 잃고, 한지섭의 아이까지 임신하며 힘들고 험난한 일로 눈물 마를 날 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에 강세정은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는 진정성 넘치는 눈물 연기에 대해 "모든 연기가 마찬가지지만 눈물 연기는 참 어려운 연기 중에 하나인 거 같다"고 고충을 전했다.

그는 "이번 역할은 우는 장면이 많다. 그런 장면을 촬영하기 전에는 최소한의 대화만 하고 진지하게 감정을 잡고 촬영에 임하려고 한다. 그러면 몰입하는데 도움이 되는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강세정은 온갖 모욕과 수난을 당하고 있는 기서라를 표현하기 위해 가장 힘들었던 장면 중 하나로 자살하려는 한지섭(송창의)를 말리기 위해 같이 바닷물에 뛰어들었던 장면을 꼽았다.

이에 강세정은 "바다가 나오는 장면을 하루에 다 찍었는데, 전날 밤 늦게까지 촬영 후 다음날 새벽부터 움직여서 삼척에 도착, 아침부터 밤까지 계속 바닷가에서 울고 들어갔다 나왔다를 반복했다"며 "체력적으로도 그렇고 심적으로도 그렇고, 힘들어서 기억에 남는 것 같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반면 촬영하면서 재밌었던 장면으로는 지난 4회에서 강인욱(김다현)에게 고백송을 부르는 장면을 꼽았다. 강세정은 "많은 사람들 앞에서 귀여운 표정과 목소리로 노래하는 것도 부끄러웠는데, 심지어 음이탈까지 나야하는 설정이 있어서 아주 많이 부끄럽고 민망했던 거 같다"고 웃음을 터트렸다.

뿐만 아니라 강세정은 기서라 역을 위해 뽀글이 파마머리로 파격 변신을 감행했고, 최근에는 단정한 단발머리로 변신에 나섰다. 이에 대해 강세정은 "드라마 속 인물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외적인 부분도 많이 차지를 한다고 생각한다. 거기에 헤어스타일도 포함이 되는 것 같다"고 완벽한 연기를 위해 자청해서 변신에 나섰던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처음에 하게 된 파마머리는 가족들을 챙기기 위해 살아가는 서라가 자신의 외모에 신경을 쓰는 걸 최소화 하지 않았을까, 그렇다면 많이 손이 가지 않은 파마머리가 어떨까라는 생각에 시작하게 됐다"며 "단발머리로 바뀐 계기는 극중 지섭의 죽음을 접하고 인정하지 않다가 새 생명의 존재를 알게 되고 다시 긍정적으로 살아가기 위한 심경 변화를 표현하기 위해 바꾸게 됐다"고 기서라 역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내비쳤다.

'내 남자의 비밀'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저녁 7시 5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세정 | 내 남자의 비밀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