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박미랑 교수 “죽을 위기 처해야만 데이트 폭력? 사소한 것도 폭력”(차이나는 클라스)
2017. 11.15(수) 17:1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데이트 폭력’에 대해 이야기한다.

15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될 종합편성채널 JTBC 교양프로그램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한남대학교 경찰학과 박미랑 교수가 출연해 ‘범죄’에 대한 문답을 나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데이트 폭력의 위험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과연 어디서부터가 데이트 폭력의 시작일까. 박미랑 교수는 “죽을 위기에 처해야 데이트 폭력이 아니다. 사소한 것도 큰 폭력인데, 미디어에서는 자극적인 것만 강조한다. 그 점이 너무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딘딘은 데이트 폭력을 예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질문했고, 박 교수는 “데이트 폭력임을 인지 할 수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교육과 인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박미랑 교수는 일명 ‘CPTED (Crime Prevention Through Environmental Design, 환경설계를 통한 범죄예방 건축설계기법)’에 대해서 소개했다.

박 교수는 “우리가 살고 있는 곳의 디자인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범죄를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셉테드”라고 설명했다. 또한 “사소한 일이다. 공원의 화단을 낮추고, 나무를 높게 치는 것도 범죄 예방의 효과가 있다”라며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