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최승호 PD, MBC 사장 출마 선언 “MBC 재건하고 싶다” [전문]
2017. 11.20(월) 18:08
최승호 PD
최승호 PD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최승호 PD가 MBC 사장 출마를 선언했다.

최승호 PD는 20일 자신의 SNS에 MBC 사장 출마를 선언하는 글을 개제했다.

그는 “26년은 안에서 MBC를 지켰고, 5년은 밖에서 MBC를 지켜봤다. 그곳에서 일할 때 MBC는 저의 자부심이었고, 밖에서 바라볼 때의 MBC는 깊은 고통이었다. 다행히 국민의 힘과 내부 구성원의 분투로 겨우 MBC를 되찾게 됐다”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그는 “MBC를 다시 세워 ‘만나면 좋은 친구’가 되도록 해야 한다. 과거 MBC의 영광을 되찾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제2 창사의 자세로 진정한 공영방송을 만들어야 한다”고 남은 과제에 대해 이야기했다.

끝으로 그는 “저는 앞으로 MBC를 재건해 이 같은 공적책임을 수행하는 방송이 될 수 있도록 하는데 모든 것을 바치고 싶다”며 “그리고 이제 그 일을 하기 위해 MBC 사장 공모에 나서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MBC에서 시사프로그램 ‘PD수첩’을 연출하던 최승호 PD는 지난 2012년 해고됐다. 이후 그는 독립 언론 ‘뉴스타파’를 통해 활동을 이어왔으며, 최근에는 이명박 정권의 언론 장악에 대해 다룬 영화 ‘공범자들’을 연출하기도 했다.

다음은 최승호 PD 입장 전문

26년은 안에서 MBC를 지켰고, 5년은 밖에서 MBC를 지켜보았습니다.

그곳에서 일할 때 MBC는 저의 자부심이었고, 밖에서 바라볼 때의 MBC는 깊은 고통이었습니다. 다행히 국민의 힘과 내부 구성원의 분투로 겨우 MBC를 되찾게 됐습니다.

우리 앞엔 수많은 과제가 쌓여 있습니다. 다매채 다채널의 정보통신 시대에서 매체 간의 경쟁이 치열해질수록 공익을 추구하는 공영방송의 가치는 오히려 커지고 있습니다. MBC를 다시 세워 ‘만나면 좋은 친구’가 되도록 해야 합니다. 과거 MBC의 영광을 되찾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제2 창사의 자세로 진정한 공영방송을 만들어야 합니다.

MBC의 중심에는 주인인 국민이 있어야 합니다. 공영방송 MBC는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방송’이 돼야 합니다. 오로지 국민의 이익만을 생각하는 방송이 돼야 합니다. 그래서 세상을 더욱 살만한 곳으로 만드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MBC를 국민이 자랑할 수 있는 가치 있는 공공재로 만들어야 합니다.

저는 지난 30년 동안 MBC와 뉴스타파에서 일하며 민주주의와 사회정의 실현을 위해 권력 비판과 감시, 사회적 약자 보호라는 저널리즘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저는 앞으로 MBC를 재건해 이 같은 공적책임을 수행하는 방송이 될 수 있도록 하는데 모든 것을 바치고 싶습니다.

그리고 이제 그 일을 하기 위해 MBC 사장 공모에 나서고자 합니다.

MBC의 새 출발 과정이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최승호 PD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