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온에어] '돌아온 복단지' 강성연, 이혜숙 범죄 증거 확보
2017. 11.20(월) 20:00
돌아온복단지
돌아온복단지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돌아온 복단지'의 강성연이 이혜숙의 범죄 증거 동영상을 손에 넣었다.

20일 저녁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연출 권성창) 117회에서는 복단지(강성연)가 은혜숙(이혜숙)이 오민규(이필모)를 죽인 현장 동영상을 확보했다.

이날 은혜숙은 박태중(이정길)에게 이혼 서류까지 받으며 궁지에 몰렸다. 은혜숙이 오민규를 죽게 만든 동영상을 본 박태중은 "당신 무슨 짓 했는지 내가 다 봤다"며 이혼하고 죗값을 치르라 강조했다.



그러나 은혜숙은 이혼해주는 대신 박서진(송선미)을 박태중의 딸로 인정해달라 요구했다. 또한 "난 죽으면 죽었지 그런 짓 못한다"며 복단지에게 용서 빌라는 박태중의 말에 반박했다. 궁지에 몰린 은혜숙은 신화영(이주우)을 찾아가 오민규 살해범이 돼라 사주했고, 대가로 박서진 몫의 주식까지 주겠다 했다.

그 사이 박서진은 제인(최대훈)을 만났다. 의식을 찾은 제인은 박서진을 병원 옥상으로 불러냈고 "왜 그랬어. 내가 널 위해 어떤 짓까지 했는데 왜 그랬냐고"라 소리쳤다. 또한 제인은 박서진에게 "이제 내가 널 어떻게 할지 몰라. 이제 그만 끝내자. 나랑 같이 다 밝히고 들어가자"며 자수를 권유했다.

그럴수록 박서진은 "내가 왜? 내가 뭘 잘못했는데 뭘 밝히고 들어가. 내가 왜. 그러게 되느니 나 죽어. 나 이제 더 이상 미련도 없어. 너도 이제 삶에 의미 없잖아. 그러니까 나랑 같이 가자. 그만 우리 같이 가자고"라며 제인의 멱살까지 잡았다.

이에 제인이 전화를 만지려는 순간 복단지가 옥상에 도착했다. 제인은 박서진과 실랑이를 벌이다 떨어진 전화기를 향해 기어갔고 필사적으로 복단지에게 영상을 송신했다.

복단지가 받은 영상에는 은혜숙이 오민규를 죽인 모습과 범죄를 저지르고 제인에게 "내가 오민규 병실에 갔다는 증거 다 삭제해"라 지시하는 말까지 담겨 있었다.

그 순간 신화영은 언론 앞에 서서 "오민규를 죽인 사람은 제가 아니다. 오민규를 죽인 사람은 저 여자다"라고 폭로했다. 복단지가 은혜숙의 범행 증거를 확보하고 증언까지 모두 드러난 상황. 은혜숙이 죗값을 치를지 긴장감이 고조됐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성연 | 돌아온복단지 | 송선미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