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이슈&톡] 태연 교통사고, 사건 진실 두고 공방 또 공방
2017. 11.29(수) 13:14
태연 교통사고
태연 교통사고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3중 교통사고를 낸 가운데 ‘연예인 특혜’ 논란이 불거지면서 사건의 진위 여부를 두고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태연은 28일 오후 7시 40분 서울 지하철 7호선 학동역에서 논현역 방향으로 가는 3차선 도로 중 1차선에서 자신이 몰던 벤츠 차량으로 신호 대기 중인 K5 택시를 들이 받았다. 그 충격으로 택시는 바로 앞에 아우디 차량과 부딪혔다.

사고 발생 뒤 태연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는 “개인 일정으로 이동 중인 태연의 운전 부주의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상대 차량 운전자 및 승객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이며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하지만 이후 택시에 탑승한 피해자라고 주장한 A 씨가 등장하면서 ‘연예인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A 씨는 SNS를 통해 사고 당시 영상과 함께 글을 게재했다. A 씨는 “가해자가 유명 여자 아이돌이라는 이유인지, 가해자 먼저 태워서 병원 가려고 피해자들더러 기다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가해자는 나와서 괜찮냐고 물어보더니 부하 직원 격려하듯 어깨를 툭툭 치기도 했다. 응급실에 왔더니 구급 대원 하나는 사진이라도 찍었어야 하는 거 아니냐고 히히덕 거렸다”고 구급대원들의 태도를 지적했다.

그러나 자신을 사고 현장에 출동한 견인차량 운전기사라고 주장한 B 씨가 등장했다. B 씨는 “태연이 보험 접수 중인 상황이었으며 매니저 차량을 타고 병원으로 이동했다”고 A 씨의 주장에 반박을 했다.

이후 두 사람의 주장이 엇갈리면서 A 씨의 SNS에는 비난성 댓글이 폭주하기 시작했다. 결국 A 씨는 자신의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사고 당시 출동한 소방서는 피해자 보다 태연을 먼저 태운 것에 대해 “태연이 가슴 통증을 호소해 응급환자로 보고 먼저 확인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태연의 교통사고는 A 씨와 함께 택시에 동승했다고 주장한 C 씨가 등장하면서 또 다른 국면을 맞았다. C 씨는 피해자가 비난을 받아야 하는 상황에 글을 올리게 됐다고 했다. C 씨는 “사고 직후, 그리고 지금까지 가해자에게 그 어떤 죄송하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사고 후 약 10~20여 분 밖에 방치되어 있었고 그 누구도 어디가 아프냐고 물어보지 않았다”며 사고 당시 구급 대원과 경찰의 사고 처리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피해자에 이어 견인차량 운전 기사, 소방서 관계자, 또 다른 피해자에 이르기까지 태연 교통사고를 두고 각기 다른 주장을 하고 있어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태연 교통사고가 어떻게 결론이 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신상민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 = 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신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태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