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마크 해밀 "밀레니엄 팔콘, 고향 같았다"
2017. 12.07(목) 16:00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라이브 컨퍼런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라이브 컨퍼런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영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의 마크 해밀이 영화 속 공간인 밀레니엄 팔콘으로 돌아간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감독 라이언 존슨)의 라이브 컨퍼런스가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라이언 존슨 감독과 배우 마크 해밀과 생중계로 연결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비밀의 열쇠를 쥔 히로인 레이를 필두로 핀, 포 등 새로운 세대가 중심이 돼 거대한 운명을 결정지을 빛과 어둠, 선과 악의 대결을 그린 작품이다. '스타워즈' 탄생 40년에 개봉해 더욱 뜻 깊은 작품으로, 완전히 독립된 이야기이자 한 편의 작품으로 선보인다.



마크 해밀은 앞선 '스타워즈' 시리즈에서 루크 스카이워커 역으로 출연해 전 세계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약 30여 년 만에 다시 '스타워즈' 시리즈에 참여하게 된 것에 대해 그는 "다시 영화를 촬영하게 된 것은 예상하지 못한 일이었다. 다시 3부작을 하면 새 캐릭터를 하게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마크 해밀은 촬영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밀레니엄 팔콘에 돌아간 장면을 꼽았다. 그는 "밀레니엄 팔콘으로 다시 처음 들어갔을 때 추억이 샘솟았다. 작은 부분 하나하나가 그대로 재연돼 있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고향으로 돌아온 느낌이었다. 다큐멘터리 촬영을 위해 세트장에 갔을 때 목이 메여서 촬영을 중단하고 감정을 추스리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공미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크 해밀 | 스타워즈 |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