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시선강탈] '도시어부' 이덕화VS이경규, 감성돔 낚시에 신경전 폭발
2017. 12.08(금) 06:30
도시어부
도시어부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도시어부'에서 이경규와 이덕화가 신경전을 벌였다.

7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멤버들이 여수에서 갯바위 감성돔 낚시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로는 박진철 바다 낚시 명인이 함께 했다.

이날 이덕화는 갯바위 낚시에 유독 자신감을 보였다. 오랜 낚시 경험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덕화는 멤버들 보다 자신이 우위라며 자신만만했다.



이덕화는 이경규에게 "너랑 서 있는 자세도 다를 걸?"이라며 약올리기 시작했다. 이에 이경규는 "형님 저는 갯바위 낚시에 실패한 적이 없다"며 맞불을 놓았다.

이덕화와 이경규의 신경전은 자리 선정에서도 계속됐다. 좋은 포인트를 선점하기 위해 멤버들은 가위바위보로 선택 순서를 정했다. 이에 이덕화는 꼼수까지 써가며 승부욕을 불태웠다. 결국 이경규가 가장 마지막으로 자리를 잡았다.

이후 이경규는 카메라 감독에게 "잘 하는 사람한테 붙어야지 어딜 가느냐"고 유독 이덕화를 경계했다.

이덕화의 수준급 캐스팅 실력에 박진철 프로가 칭찬하자 이경규는 "박 프로님 제 캐스팅 자세 좀 봐주세요"라며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도시어부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