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온에어] '라디오스타' 소유·에릭남·김동준·김호영, 화려한 입담의 소유자들
2017. 12.14(목) 00:20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출연자들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13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소유, 에릭남, 김동준,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그룹 씨스타 해체 후 홀로서기를 한 소유는 혼자 활동하는 것의 어려움을 털어놔 공감을 유발했다. 그룹 자국의 아이들 김동준은 멤버들의 근황을 밝히며 애정을 표했다.



이어 김호영은 "저 잘 모르시죠? 저는 뮤지컬 배우다"고 독특한 톤으로 인사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윤종신은 "처음엔 이정섭 씨인 줄 알았다"며 놀라움을 표했다. 그는 작가와 사전 인터뷰에서도 화려한 톤으로 많은 에피소드를 털어놨다고 밝혀 기대를 모았다.

이를 들은 윤종신은 "근데 질문이 많지 않다"며 안타까움을 표했고, 김호영이 분노를 표출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는 "주변에서 '라디오스타'에 나가기를 많이 바랐다. 마침 10년 전부터 내고 싶었던 트로트 음반을 냈다"고 출연을 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워낙 트로트를 좋아했다"며 가수 임주리의 '립스틱 짙게 바르고'를 직접 불러줬다.

이어 MC들은 출연자들의 재미있는 사진과 영상 등을 소개했다. 먼저 소유는 지난 방송에 출연한 가수 천명훈과 닮은 꼴로 눈길을 끌었다. 소유는 "이건 진짜 아니다"고 부정했고, MC들은 "그룹 NRG의 소유다"고 장난을 치면서도 "소유는 요즘 미모에 물이 올랐다"는 칭찬으로 훈훈함을 조성했다.

김동준은 여자 한복을 입을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데뷔 때는 일주일에 두 번씩 여장을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데뷔 후 첫 설날이었다. 음악 방송이었지만 여장을 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윤종신은 "초창기에는 혼성 그룹인 줄 알았다더라"고 농담했다.

김호영은 화려한 패션으로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는 평상시에도 화려하게 입고 다닌다며 "원래 옷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내가 속눈썹도 길다. 그래서 여자 분들이 부러워한다"며 외모에 대한 셀프 칭찬으로 솔직함을 발산했다.

김호영은 패션과 말투만큼 다양한 제스처로 이목을 끌기도 했다. 손동작에 대한 지적을 듣고 그는 "김영희와 홍현의는 팔에 판사봉을 달고 다니라고 하더라. 치고 다니게"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김구라는 "제스처에 거부감을 가진 분들이 있다"고 지적했고, 이에 MC들은 "김구라 씨 제스처랑은 다르다. 김호영은 흘리는 스타일"이라고 반박해 그를 당황케 했다.

에릭남은 해외의 유명 연예인들과의 편안한 인터뷰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에릭남은 가장 기억에 남는 스타로는 가수 제이미 폭스를 꼽았다. 그는 "영화 '스파이더맨' 때문에 인터뷰를 했었다"며 "제이미 폭스는 너무 재밌게 대답을 잘 해주셨다. 당시 제이미 폭스가 '딸이 '강남스타일' 좋아한다'고 했다. 그러다 내가 데뷔곡을 부르게 됐고, 그 자리에서 제이미 폭스가 한국 가사를 바로 외우고 불러주셨다. 그때 제이미 폭스가 화음을 넣는 부분을 영상으로 찍어주기까지 했다"고 감사를 표했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호영 | 라디오스타 | 소유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