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장소연, 영화 '질투의 역사' 출연 확정…오지호‧남규리와 호흡
2017. 12.15(금) 11:55
장소연 질투의 역사
장소연 질투의 역사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배우 장소연이 영화 '질투의 역사'를 통해 관객들과 만난다.

소속사 큐로홀딩스 매니지먼트 사업부에 따르면 장소연은 정인봉 감독의 새 영화 '질투의 역사'에 캐스팅, 먼저 출연을 확정한 오지호‧남규리 등과 호흡을 맞춘다.

영화 '질투의 역사'는 다섯 명의 선후배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사랑, 질투, 복수를 그리는 이야기다. 영화 '길'을 통해 지난 2016년 부산국제영화제,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에 초청됐던 정인봉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장소연은 극을 관통하는 사랑과, 질투, 복수의 실체에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인물 현숙 역을 맡았다. 오지호와 남규리 사이를 오가며 지금까지 맡아왔던 역할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일 예정이다.

장소연은 최근 막을 내린 연극 '라빠르트망'에서 오지호의 약혼녀 뮤리엘 역할로 한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어 이번 작품에서 환상의 호흡을 보였다는 후문.

특유의 안정된 연기력으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온 장소연이 이번 작품에서 현숙 캐릭터를 어떻게 완성시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장소연은 영화 '식구', '컨트롤'의 개봉을 앞두고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질투의 역사'는 내년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소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