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드론’ 에릭남, 한 소방관의 ‘특별한 프러포즈’ 도운 사연
2017. 12.28(목) 10:27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하트드론’ 에릭남이 의문의 여성에게 프러포즈 송을 부른다.

31일 방송될 종합편성채널 채널A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하트 드론: 하늘에서 내려온 선물’(이하 ‘하트 드론’)은 스타들이 드론을 직접 조종해 사랑을 전달하는 프로그램. 배우 김재원, 가수 에릭남, 코미디언 이수지, 그룹 베리굿의 태하, 세형, 고운 등이 드론을 매개체로 삼아 감동 사연의 주인공들과 함께 추억을 쌓는다.

최근 녹화에서 에릭남은 풍선을 들고 등장해 조규만의 ‘다 줄 거야’를 불러줬다. 프러포즈 송의 주인공은 소방관 신동국 씨의 아내 오주원 씨.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일상생활이 힘들어 결혼식을 올리지 못했던 신동국 씨는 ‘하트 드론’에 사연을 의뢰했고 에릭남은 그의 깜짝 프러포즈를 도왔다.

신동국 씨가 고른 프러포즈 송인 조규만의 ‘다 줄 거야’는 에릭남이 들어본 적 없는 곡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에릭남은 현장에서 노래를 완벽히 소화해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신동국 씨의 사연에 깊이 공감한 에릭남은 그와 호형호제하며 프러포즈 총감독 역할까지 톡톡히 했다는 후문이다.

특별한 프러포즈 송을 부른 에릭남의 모습은 이날 오전 10시 40분 ‘하트 드론’을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채널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