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연기대상' 김상중, '역적'으로 영예의 대상 수상
2017. 12.31(일) 00:54
MBC 연기대상
MBC 연기대상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배우 김상중이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30일 밤 생방송된 '2017 MBC 방송연기대상'(이하 'MBC 연기대상')에서는 배우 오상진과 김성령의 진행으로 MBC 드라마와 출연자들의 축제가 펼쳐졌다.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의 배우 김상중이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그는 "앞서 수상하신 모든 분들 축하드린다. 아울러 저 김상중도 지금 '상 중'이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는 "상의 경중을 떠나 이 자리에 서면 좋은 점이 있다. 주변인들에게 감사 인사를 대신할 수 있다는 것이다"면서 "올 한해 저한테 선의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감사 메시지를 전했다.그는 "내년에는 제가 더 많은 선의를 베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드라마 '역적'을 함께한 감독, 작가님을 비롯해 스태프, 배우들 모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사극은 이동 거리도 많고 힘든 점이 많다.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며 직접 고개를 숙여 인사를 전했다.

그는 '역적'의 메시지를 강조하며 강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드라마 '역적'을 이야기 하려면 정치성 발언을 안 할 수 없다"며 "하지만 오늘은 하지 않겠다. 그럼에도 백성의 아픔을 뜨겁고, 절절하게 연기해주신, 또 한 회 였지만 엔딩을 장식해준 배우 최교식의 모습이 드라마의 메시지였다"며 수상자로 나선 최교식에게 박수를 유도했다.

끝으로 그는 "다시 만나면 좋은 친구 MBC가 2018년에는 많은 분들의 기대 속에서 더 좋은 프로그램으로 되살아나길 기원하고, 응원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MBC 연기대상 | 김상중 | 역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