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이슈&톡] MBC 연기대상, '역적' 무명 백성이 아모개에 전달한 대상의 의미
2017. 12.31(일) 06:59
2017 MBC 연기대상, 김상중
2017 MBC 연기대상, 김상중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이 8관왕을 기록하며 '2017 MBC 연기대상'을 휩쓸었다. '역적'의 마지막 신을 장식했던 무명 배우 최교식이 아모개 역의 김상중에게 대상 트로피를 전달하는 순간은 '백성이 곧 주인'이라는 드라마의 주제 의식을 상기시킴은 물론, 파업을 끝맺고 새롭게 도약하려는 MBC가 시청자들에게 전하려는 메시지까지 담은 명장면으로 남았다.

30일 밤 '2017 MBC 연기대상'이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렸다. MBC 아나운서 출신인 방송인 오상진, 배우 김성령이 진행을 맡아 약 3시간가량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올해 시상식에서 가장 주목받은 드라마는 바로 '역적'이었다. '역적'은 폭력의 시대를 살아낸 인간 홍길동의 삶과 사랑 투쟁의 역사를 다룬 작품으로, 기존 우리가 알고 있는 소설 속 홍길동 이야기가 아닌 조선시대 연산군 시대에 실존했던 인물 홍길동의 삶을 그려냈다. 단순히 주인공의 서사에만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니라 이름 모를 백성들의 힘이 모여 연산의 폭력적 정치를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주며 백성 모두가 시대의 주인공이라는 주제 의식을 전달했고, 이는 당시 국정농단으로 인해 상처받았던 시청자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어루만졌다.



이에 '역적'은 대부분의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고, 남자 신인상(김정현)을 시작으로 아역상(이로운), 월화드라마 부문 여자 우수상(채수빈), 월화드라마 부문 여자 최우수상(이하늬)를 비롯해 작가상(황진영), 대상(김상중)까지 트로피를 휩쓸었다. 무엇보다도 시청자들이 선정한 올해의 드라마상 역시 '역적'의 차지가 되면서 명실상부 2017년 MBC 최고의 드라마로 인정받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무엇보다도 이날 시선을 끈 것은 대상을 수상한 김상중의 수상 장면이었다. 김상중은 데뷔 27년 차인 올해 처음으로 대상을 받았다. 김상중은 '역적'에서 홍길동의 아버지인 씨종 아모개를 연기했고, 아기장수 아들 홍길동을 지키기 위해 씨종의 운명에 온몸으로 맞서 싸우며 절절한 부성애로 감동을 자아냈다.

이러한 배우의 개인적인 약력이 눈길을 끔과 동시에, 그에게 시상하기 위해 등장한 인물 또한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역적'의 마지막 신을 장식해 화제가 된 데뷔 26년 차 무명 배우 최교식이 전년도 대상 수상자 배우 이종석과 함께 등장한 것. 최교식은 "저는 MBC 사장이 아니고, 26년 차 무명 배우 최교식"이라고 말하며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그의 말처럼 대상 시상자는 통상적으로 MBC 사장과 전년도 수상자가 서는 자리였다. 예년 같았다면 무대 위에 있어야 했을 최승호 사장은 객석에서 관객들과 함께 시상식을 지켜봤다. 덕분에 '역적'의 진짜 주인공이라 불러도 무방한 백성이 민초의 대변인으로 활약한 아모개에게 대상 트로피를 전하는 뜻깊은 장면이 연출됐다. 이는 곧 시민의 힘을 발판 삼아 파업 승리를 이끌어 낸 MBC가 시청자들을 향해 보내는 감사의 메시지이기도 했다.

대상을 수상한 김상중 역시 "드라마 '역적'을 이야기하려면 정치성 발언을 안 할 수 없다. 하지만 오늘은 하지 않겠다"면서도 "백성의 아픔을 뜨겁고, 절절하게 연기해주신, 또 한 회였지만 엔딩을 장식해준 배우 최교식의 모습이 드라마의 메시지였다"며 최교식을 향해 박수를 보내 수상의 의의를 더했다. 또한 객석에 있는 최승호 사장을 향해 "다시 만나면 좋은 친구 MBC가 2018년에는 많은 분들의 기대 속에서 더 좋은 프로그램으로 되살아나길 기원하고, 응원하겠다"는 말을 전해 변화할 MBC에 대한 기대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처럼 MBC는 파업 종료 이후 여러 경로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사과와 감사의 뜻을 전하고 있다. 'PD수첩-MBC 몰락, 7년의 기록'을 통해 지난 세월 동안 MBC가 저지른 과오를 반성했다. 또한 간판 뉴스 프로그램인 '뉴스데스크'에서는 그간 잘못됐던 세월호 관련 보도를 일일이 짚으며 "권력에 충성하며 공영방송의 진짜 주인인 국민을 배신했다"는 멘트와 함께 대국민 사과를 하기도 했다. '2017 MBC 연기대상'을 통해 또 한 번 국민을 향한 메시지를 전한 MBC가 새해에는 더욱 달라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만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MBC 연기대상 | 김상중 | 역적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