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슈퍼TV' 슈퍼주니어, 나영석 PD '팩트 폭력'에 '멘붕'
2018. 01.09(화) 15:42
슈퍼TV
슈퍼TV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슈퍼주니어가 나영석 PD와 김유곤 CP 등의 '팩트 폭력'에 집단 '멘붕'에 휩싸였다.

케이블TV XtvN 새 예능프로그램 '슈퍼TV' 측은 9일 스펙터클하고 심장 쫄깃한 2차 PT 현장을 공개했다.

앞선 티저 영상을 통해 멤버들은 프로그램을 직접 기획하기에 나섰다. 이를 본 나영석 PD 또한 "내가 해보고 싶다"며 극찬을 쏟아냈다. 그러나 이번에는 냉정한 평가가 난무하며 슈퍼주니어 멤버들을 쥐락펴락하는 모습이 그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공개 된 2차 티저 예고는 tvN의 다양한 예능 포맷을 슈퍼주니어만의 기상천외한 아이디어로 비튼 자신감 충만 PT 현장이 담겨 시선을 끌었다. 먼저 신동이 "'삼시세끼' 너무 사치다"라며 용감하게 세끼 해결 비법을 제안하는가 하면, 희철은 "안 내면 (감빵에) 들어가기"라고 외치며 다같이 가위바위보를 하는 등 슈퍼주니어다운 스펙터클한 '돌+아이'력을 선보여 웃음을 터뜨리게 했다.

그런데 이도 잠시 분위기가 급 반전됐다. 흥분 만랩의 분위기가 급격히 차가워지며 슈주 멤버들의 이마에 식은땀이 송글송글 맺힌 것. 지나치게 자신감 폭발하는 슈주 멤버들을 보다 못한 tvN 김석현 상무-tvN 김유곤 CP-tvN 나영석 PD 등이 혹평을 쏟아내 멤버들을 아찔하게 했다.

김유곤 CP가 "본인들만 즐거운 거 같다"며 찬물을 끼얹은 데 이어, 이기혁 팀장은 "볼 시청자들이 있을까"라고 걱정해 슈퍼주니어 멤버들의 멘탈을 일순간에 붕괴시킨 것. 이에 흥분한 멤버들의 모습과 "이렇게 일이 커질지 몰랐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드러내는 등 앞으로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슈퍼TV'의 정체에 궁금증을 더했다. 26일 밤 11시에 첫 방송.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X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슈퍼TV | 슈퍼주니어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