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슬기로운 감빵생활' 시청률 10.6%, 자체 최고 기록 또 경신
2018. 01.12(금) 07:49
슬기로운 감빵생활
슬기로운 감빵생활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갈아치웠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발표에 따르면 11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연출 신원호) 14회는 전국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으로 10.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1.7%까지 치솟았다. 2049 타깃 시청률오 평균 7.3%, 최고 8.2%로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중 가장 높았다. 수도권 가구 시청률도 평균 11.5%, 최고 12.8%를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특히 이날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출소를 앞두고 여러 고비를 넘긴 김제혁(박해수)이 성공적인 재기의 발판을 마련한 가운데 그와 갈등을 빚던 인물이 다시 등장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넥센과 좋은 조건으로 계약을 마치고, 지호(정수정)의 접견 약속까지 받아낸 김제혁은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혔다. 복귀에 대한 부담이 가중되면서 제구력 난조를 겪는 스티브 블래스 증후군에 걸린 것. 교도관 준호(정경호)는 각종 심리 치료사를 초빙해 도움을 주려고 했지만 번번이 실패해 좌절을 안겼다. 그때 김제혁을 절망에서 끌어올린 사람은 다름 아닌 지호였다. 누구보다 김제혁의 마음을 잘 아는 지호가 제안한 단순 명쾌한 훈련 비법 덕에 김제혁은 다시금 제구력을 회복하고 자신감을 얻었다.

하지만 꽃길만 펼쳐질 줄 알았던 제혁 앞에 과거 목공소 작업반장 염상태(주석태)가 나타나 또 한 번의 갈등을 예고했다. 염상태는 작업반장 당시 온갖 악행을 서슴지 않으며 제혁을 분노하게 만들었던 악명 높은 인물. 대구교도소로 이감됐던 그가 14화 마지막 장면에 서부 교도소 원예반 견학을 위해 다시 등장, 제혁을 향해 서늘한 눈빛을 던져 긴장감을 극대화했다.

유 대위(정해인)와 한양(이규형)의 티격태격 브로맨스 케미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유 대위는 자신의 무릎을 베고 누우려는 한양에게 "약을 핑계로 스킨십 불편하다. 내 친한 사람이 동성애자였으면 한 대 쳤다"고 매몰차게 말해 상처를 안겼다.

시도 때도 없이 유치한 말다툼을 이어간 두 사람이었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서로에게 도움을 줬다. 한양이 교도소 내 불법 약물 거래 범인으로 몰릴 위기에 처한 것을 유 대위의 기지로 모면했고, 재심을 위해 직장마저 해고당한 형(정문성)에 대한 자책감으로 괴로워하는 유 대위에게 한양은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며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가석방 심사 대상에 포함된 장기수 김민철(최무성)은 대학 논문을 쓰고 있는 여대생과 수용소 생활에 대한 인터뷰를 하게 됐다. 화기애애한 인터뷰 후 한껏 신난 장기수에게 팽 부장(정웅인)은 "여대생이 직접 민철 씨를 인터뷰 대상으로 지목했다. 혹시 가족 아니냐"고 물었다.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예측불가 전개가 시청자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드는 순간이었다.

[티브이데일리 연휘선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연휘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슬기로운 감빵생활 | 정해인 | 해롱이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