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온에어] ‘브라보 마이 라이프’ 연정훈, 박현숙 자살시도에 결국 도지원 포기
2018. 01.13(토) 22:4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브라보 마이 라이프’ 연정훈이 도지원을 향한 마음을 접었다.

13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극본 정지우·연출 정효)에서는 신화임(박현숙)이 라라(도지원)를 향한 조카 신동우(연정훈)의 마음을 막기 위해 자살을 시도했다.

깨어난 신화임은 병원으로 달려온 신동우에게 “왜 살렸냐”고 담담하게 이야기했다. 이에 신동우는 “내 인생 같은 거 없다는 걸 깨달았다. 고모가 하라는 대로 하면서 살겠다”고 말했다.

이에 신화임은 “고모가 너한테 짐 되는 건 알겠는데 라라 따위한테 너 줄 수 없다”고 강하게 자신의 뜻을 밝혔다.

다음날 신화임은 “강하경(전세현)이랑 약혼 같은 것 하지 말고 바로 결혼해라. 하경이가 너한테 잘 할 거다”라고 했고, 신동우는 애써 고개를 끄덕이고 병실을 나섰다.

신동우가 병실을 나선 후 강하경 신화임에게 “저 때문에 목숨까지 거시고”라면서 걱정을 전했다. 신화임은 “너 때문 아니다. 우리 동우 위해서다. 살아서 뭐하나 싶더라. 내 새끼가 말도 안 되는 사람한테 미쳐서 자꾸 집 나가는데 내가 살아서 뭐해”라고 말했다. 이에 강하경은 “고모님 고맙다. 제가 친어머니처럼 모시겠다”며 신동우와의 결혼에 기뻐했다.

촬영장에서 신동우를 만난 라라는 신화임의 안부를 물었다. 이어 놀랐을 신동우에게도 상태를 물었고, 신동우는 “괜찮다. 저 이제 라라 씨 그만 괴롭힐 거다. 강하경과 결혼하게 될 것 같다. 전 괜찮으니까 염려하지 마라”고 했다.

이에 라라는 “감독님 강하경 씨 사랑하지 않으시지 않나. 감독님 인생은 어쩌냐”며 만류했지만 신동우는 “전 고모한테 묶인 인간이다. 원하는 대로 해주고 싶다. 라라 씨를 마음에 품고 사는 것만으로 충분히 만족한다”며 애써 마음을 접으려 했다.

[티브이데일리 조혜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조혜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