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박우진-박지훈, 머리채 논란에 사과문 "신중하게 행동할 것"
2018. 01.16(화) 15:10
박우진 박지훈
박우진 박지훈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워너원 멤버 박우진과 박지훈이 팬들 사이에 불거진 '머리채'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박우진은 15일 워너원 공식 팬카페에 글을 올려 "공공장소에서의 행동으로 걱정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다만 박우진은 "평소 나와 지훈이는 친구로서 편하게 과격한 장난을 치곤한다"며 영상 속 행동에 대해 해명했다. 그럼에도 그는 "보시는 분들께 불편함을 느끼게 만들었던 것 같다"면서 "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하게 행동하고, 좋은 모습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지훈 또한 "저와 우진이가 동갑내기 친구이자 하나 밖에 없는 친구라 장난을 칠 때 좀 과격하게 장난을 치는 부분도 있었는데, 그로 인해 이렇게 일이 커지게 된 것 같다"며 글을 올렸다.

박지훈은 "장난칠 때 기분 나쁘지도 않았고 물론 아프지도 상처받지도 않았다"면서 "둘 사이는 아무 문제없고 친하게 잘 지내고 있으니까 너무 걱정 안하셔도 된다. 앞으로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걱정 끼쳐드리지 않게 조심하고 또 조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SNS에는 기내에 탑승하던 박지훈이 한 남성에게 앞머리를 잡힌 채 좌석에 앉는 장면이 공개돼 팬들의 분노를 샀다. 한때 이 남성이 스태프라는 오해가 있었지만, 소속사 측은 즉각 "박우진과 박지훈이 장난을 친 것"이라고 해명했다.

다음은 머리채 논란에 대한 워너원 박우진, 박지훈 사과문 전문.

워너블 여러분 지훈입니다.
일단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저와 우진이가 동갑내기 친구이자 하나 밖에 없는 친구라 장난을 칠 때 좀 과격하게 장난을 치는 부분도 있었는데 그로 인해 이렇게 일이 커지게 된 거 같아요.
여러분께서 보셨을 영상 이후에는 우진이가 제 머리 정리도 해주었고 서로 사이좋게 얘기도 하며 문제없이 탑승했었습니다. 장난칠 때 저는 기분 나쁘지도 않았고 물론 아프지도 상처받지도 않았습니다. 저희 둘의 사이는 아무 문제없고 친하게 잘 지내고 있으니까 너무 걱정 안하셔도 돼요.
앞으로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많은 분들께 걱정 끼쳐드리지 않게 조심하고 또 조심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워너원 박우진입니다.
공공장소에서의 행동으로 걱정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평소 저와 지훈이는 친구로서 편하게 과격한 장난을 치곤하는 데, 보시는 분들께 불편함을 느끼게 만들었던 거 같습니다.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하게 행동하고, 좋은 모습 보여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티브이데일리 김현경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우진 | 박지훈 | 워너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