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인간극장' 비호네, 새벽마다 대전으로 향하는 까닭
2018. 02.12(월) 08:01
인간극장 비호네 쇼트트랙 이비호 이예슬
인간극장 비호네 쇼트트랙 이비호 이예슬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인간극장'에서 충청북도 쇼트트랙 초등부 대표 이비호 군과 이예슬 양에 대해 그렸다.

12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비호네의 희망 질주' 1부로 꾸며졌다.

폭설과 한파가 잦은 매서운 겨울에도 매일 뜨겁게 달리는 가족이 있다. 바로 비호(9)네. 쇼트트랙을 하는 예슬(12)이와 비호는 동이 트기도 전인 새벽부터 차가운 빙판 위를 땀 흘리며 달린다.

아빠 이연중(48) 씨와 엄마 전유현(47) 씨는 아들, 딸 뒷바라지 하느라 매일 늦은 밤까지 쉬지 않고 일한다. 청주에 있던 빙상장이 문을 닫으면서 비호네 가족에도 많은 변화가 생겼다. 체육관을 운영했던 연중 씨와 다니던 직장을 그만둔 아내는 몇 달 전 치킨과 피자 가게를 시작했다.

어둠이 짙게 깔린 새벽, 가장 먼저 눈을 뜬 사람은 이연중 씨다. 예슬이는 못 일어날까봐 알람을 맞추고 잠들었다. 한참 꿈나라로 가 있을 시간, 달콤한 잠을 깨웠는데도 비호와 예슬이는 잠투정을 부리지 않는다.

엄마가 깨지 않게 조용히 집을 나서는 비호와 예슬이. 비호는 훈련에 앞서 잠과의 싸움이 먼저다. 청주시 오창읍에 사는 비호네. 충북 내 아이스링크장이 없어지면서 새벽 훈련이 일상이 됐다. 대전 선수들의 훈련 시간을 피하다 보니 비호와 예슬이는 새벽에 쇼트트랙을 탈 수밖에 없다. 쇼트트랙 지도를 맡고 있는 감독도 청주에서 오는 길이다.

훈련도 고되고 힘든데 아이들은 잠까지 설치고 나온다. 빙상장으로 들어가기 전 우선 몸부터 푼다. 비호는 팀 내에서도 가장 어린 선수다. 아이들이 스트레칭 하는 동안 이연중 씨는 아이들을 위해 펜스를 설치한다.

빙상장으로 들어갈 준비를 하는 아이들. 예슬이와 동갑인 지원이는 6년차에 들어간다. 여섯며의 아이들이 충북을 대표하는 초등부 쇼트트랙 대표팀이다. 대전 빙상장 대관 시간은 한 시간. 청주의 빙상장이 사라지면서 서른 명이 넘던 선수들은 다른 지역으로 가거나 쇼트트랙을 그만뒀다. 다른 지역 빙상장에서 더부살이하는 감독의 심정이야 오죽할까. 그러나 아이들을 위해 감독은 언제나 힘찬 모습을 보여준다.

서너살 많은 형들 사이에서 비호는 체력도 뒤지 않는다. 피겨스케이팅을 하던 예슬이는 쇼트트랙으로 종목을 바꾼지 채 일년이 되지 않았다.

바쁜 부모를 생각해 스스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아이들. 예슬이는 동생의 공부를 가르쳐주고 비호도 누나 말에 따라 집안 일을 거든다. 부부는 기특한 아이들의 잠든 얼굴을 보며 하루의 고단함도 싹 잊는다.

남매를 쇼트트랙 시키기에 시간적, 경제적 부담이 버거운 현실이지만 부부는 '최고' 보다 '최선'이라며 아이들의 꿈을 응원한다. 아이들이 운동을 통해 얻는 땀과 노력이 앞으로 인생을 살아가는데 가장 좋은 밑거름이 될 것이라 부부는 믿기 때문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쇼트트랙 | 인간극장 | 인간극장 비호네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