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시선강탈 드라마 Weekly] 신성록부터 이보영까지, 몰입도 높이는 '연기 내공'
2018. 02.12(월) 10:35
시선강탈 드라마 Weekly
시선강탈 드라마 Weekly
[티브이데일리 방송팀] 매주 수 십 편의 드라마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기 위해 경쟁한다. 그 중에서도 한 주 동안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군 화제의 장면들은 무엇일까. 지난 한 주간 방송된 지상파 KBS MBC SBS와 케이블TV tvN, 종합편성채널 JTBC, 다섯 방송사에서 가장 강렬했던 ‘시선강탈’의 순간을 모아봤다.

◆ KBS2 '황금빛 내 인생' : 신혜선X박시후, 애틋한 연애 마지막 날
티브이데일리 포토

11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연출 김형석)에서는 일주일 간 계약 연애를 약속한 최도경(박시후)과 서지안(신혜선)이 마지막 날을 보냈다.

이날 서지안은 연애 마지막 날을 장식하기 위해 최도경을 눈썰매장으로 데리고 갔다. 평소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긴다고 자신했던 최도경은 한 번도 타보지 못한 눈썰매를 타며 즐거워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눈을 뿌리며 장난치는 등 늦은 시간까지 행복한 시간을 만끽했다.

헤어지기 직전 최도경은 자신이 준 목걸이를 여전히 간직하고 있던 서지안을 보고 "이렇게 감추고 있었다"며 안쓰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서지안은 "못했던 말이 있다"며 "사랑한다"고 마지막 고백을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MBC '하얀거탑' : 김명민, 외과 과장 된 후 더욱 커진 욕망
티브이데일리 포토

7일 방송된 MBC 드라마 '다시 만나는 하얀거탑 UHD 리마스터드'(극본 이기원·연출 안판석) 17회에서는 과장이 된 장준혁(김명민)이 자신의 욕망을 더욱 가감 없이 드러냈다.

이날 장준혁은 세계 외과학회장 페트릭 멕켈런 부인이 암에 걸렸다는 소식을 듣고 솔깃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페트릭 멕켈런에게 연락을 취해 자신이 거둔 성과를 설명하며, 부인의 수술을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그러나 페트릭 맥켈렌은 "너무 위험한 수술이라 하지 않겠다"는 답신을 보내 장준혁을 절망케 했지만, 장준혁은 페트릭 멕켈런과 친분이 있는 이주완 전 과장(이정길)을 찾아가 부탁을 했다. 환자의 상태를 본 이주완은 흔쾌히 환자에게 수술을 제안하겠다고 나섰고, 이주완은 수술 당사자가 페트릭 멕켈런의 부인이라는 말을 뒤늦게 듣고 경악했다. 이주완은 "내 이름까지 걸었으니 꼭 성공해야 한다. 다른 목적이 있는 게 아니길 바란다"고 일침 했고, 이에 장준혁은 "환자만을 생각하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만족을 표했다.

◆ SBS '리턴' : 신성록, 봉태규에 서준희·김형묵 사건 몰아가기
티브이데일리 포토

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턴'(극본 최경미·연출 주동민)에서는 오태석(신성록)과 김학범(봉태규)이 염미정(한은정)의 시체를 묻고, 서준희(윤종훈)을 죽이려고 하는 장면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갖게된 김병기(김형묵)가 20억을 달라며 그들을 협박했다.

이에 오태석은 김학범을 시켜 김병기를 외진 곳으로 유인했고, 총으로 쏴 죽였다. 이후 김학범은 오태석의 전화를 피했다. 화가 난 오태석은 김학범을 찾아갔다. 횡설수설하는 김학범의 모습에 오태석은 "너 정신 똑바로 차려라. 아차 하는 날에는 준희 살인미수랑 김병기 살해 혐의를 네가 다 덮어 쓰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학범은 "막말로 이야기해서 그때 준희를 병원으로 옮겼으면 저 지경까지 안 갔다. 김병기도 네가"라며 황당해했지만 오태석은 "준희가 기억하는 건 김학범이 돌로 자기 머리를 내리 찍은 것 뿐일텐데. 김병기에게 협박 받은 것도 내가 아니라 너다. 이제 어떡할 거냐. 내 말을 믿고 나를 따라올 거냐"라며 김학범을 몰아갔다.

◆ tvN '마더' : 이보영, 남기애에게 "왜 버렸냐"고 물으며 오열
티브이데일리 포토

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연출 김철규)에서는 수진(이보영)이 홍희(남기애)를 찾아가 자신을 버린 이유를 물으며 눈물을 쏟아냈다.

이날 수진은 홍희의 이발소를 찾아갔다. 수진은 홍희에게 "솔직히 많이 기다렸다"며 "그렇게 버리고 갔으면 잘 살아야지, 그게 나한테 최소한의 예의 아니냐"고 소리쳤다. 이에 홍희는 "넌 여자애니까 절대 이발소 올 일 없겠지 생각했다. 날마다 보고 싶었다. 그게 다였다. 그런데 네가 조그마한 딸아이의 손을 붙잡고 나타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답했다.

또한 홍희는 수진에게 준 통장에 대해 "그건 영 버릴 수도 없고, 쓸 수도 없어서 모아놓은 거다. 27년간 내가 여기 살았던 내 생활의 기록이다. 혹시 네가 필요할지 몰라서"라고 설명하며 울먹거렸다. 이를 들은 수진은 "제가 돈이 없어서 입은 옷을 벗어 팔아도 아주머니 돈은 거절한다. 그동안 여기 살았던 어떤 하루도 나 때문에 살았다고 하지 말라"고 화를 내면서도 "하나만 물어보겠다. 왜 그랬느냐. 내가 미웠냐. 나 때문에 힘들었냐. 나는 기억이 안 난다. 그래서 미친 사람처럼 생각하고 또 생각한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 김정현, 커플링 찾기 위한 '아무 말'
티브이데일리 포토

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연출 이창민)에서는 강동구(김정현)가 민수아(이주우)에게 이별을 통보받았다. 갑작스러운 통보에 화가 난 강동구는 커플링을 빼서 던지고 집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돈이 필요했던 강동구는 다음날 다시 이별을 했던 장소를 찾아갔다. 그는 반지를 찾기 위해 이곳저곳을 뒤졌다. 그때 민수아가 등장했고, 강동구는 "사드 문제는 언제쯤 해결될까. 같은 대한민국 국민이니까 외교문제 정도는 상의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괜한 소리를 했다. 잠시 황당해하던 민수아는 심각한 표정을 짓더니 "잠깐. 북핵 문제 해결이 우선 아닐까?"라고 진지하게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커플링을 손에 넣은 그는 곧장 금은방에 가서 커플링을 팔았다. 그러나 강동구는 자신이 두고 간 휴대폰을 전해주기 위해 뒤쫓아온 민수아에게 이 광경을 들키게 됐다. 민수아는 "그거 찾으러 왔었냐. 말을 하지 그랬냐"며 제가 갖고 있던 커플링도 건넨 뒤 싸늘하게 돌아섰다.

[티브이데일리 방송팀 news@tvdaily.co.kr/사진=KBS, MBC, SBS, tvN, 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시선강탈 드라마 Weekly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