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케미' 살리고 재미 더하고…드라마 넘어 예능도, 이제는 '○○○ 사단'
2018. 02.13(화) 09:1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최근 예능 PD들은 기존에 기용했던 스타들을 계속해서 자신의 새 프로그램에 합류시키며 '○○○ 사단'이라 불릴만한 무리를 만들고 있다.

12일 케이블TV 올리브TV 예능프로그램 '토크몬'에는 배우 김희선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김희선이 이번 스페셜MC 출연 배경에는 올리브TV 예능프로그램 '섬총사'가 있다. '토크몬'은 올리브TV 예능 '섬총사'의 스핀 오프 격으로 시작된 프로그램이다. '토크몬'은 론칭 당시 소위 '박상혁 사단'이라고 불릴만큼 박상혁 CP를 필두로 강호동 정용화가 2MC를 맡아 프로그램의 주축을 이뤘다. 그러나 정용화가 '대학원 특혜 입학 논란'으로 MC에서 급작스럽게 하차, 빈자리는 역시나 '섬총사' 멤버였던 김희선이 스페셜 MC로 메꾸게 됐다.

그간 드라마 쪽에서는 '○○○ 사단'이라며 여러 차례 호흡을 맞추는 조합이 다수 존재했다. 김수현 작가의 작품에 다수 출연한 배우 김혜자 김희애 김해숙 장미희 등을 일컫는 '김수현 사단', 배우 나문희 박인환 안내상 등을 일컫는 '문영남 사단', 배우 송혜교 김여진 이광수 등을 일컫는 '노희경 사단' 등이 대표적이다.



반면 예능에서는 제작진보다는 MC들을 필두로 그들과 주로 합을 맞춘 나머지 출연진을 일컬어 '○라인'이라고 부르곤 했다. 박명수 정준하 하하 등을 떠올릴 수 있는 유재석의 '유라인', 이수근 은지원이 속한 강호동의 '강라인', 이윤석 윤형빈 등으로 일컫는 이경규의 '규라인' 등이 그 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러나 최근 예능 PD들도 자신의 무리를 구축하며 프로그램을 만들어 가기 시작했다. 대표적으로 케이블TV tvN의 나영석 PD는 '신서유기'를 기획부터 그가 KBS2 '1박 2일'에서 함께했던 멤버들의 현상황에 빗대어 만들었다. 나영석 PD는 '신서유기'와 그 파생 프로그램을 비롯해, '윤식당' '알쓸신잡' 등 자신이 맡은 프로그램들에 기존에 자신과 인연이 있던 얼굴들을 하나, 둘씩 집어넣어 '나영석 사단'을 공고히 구축했다. 이 밖에 '1박 2일'의 유호진 PD 역시 KBS2 드라마 '최고의 한방'에서 '1박 2일'의 멤버 윤시윤과 차태현을 캐스팅하며 드라마 예능의 구분 없이 자신의 사단을 활용했다.

작가나 PD들이 이처럼 '○○○ 사단' '○라인' 등 기존에 호흡을 맞춰온 스타들과 연이어 작업하는 이유는 서로 간 쌓은 깊은 신뢰다. 이러한 신뢰를 바탕으로 효율적인 작업을 가능케 하고, 이는 대부분 안정적인 시청률로도 이어진다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

특히 몇 년째 '리얼리티'가 주요 키워드인 예능에서는 제작진, 그리고 출연자 간의 '케미'가 상당히 중요하다. 때문에 예능에서 '○○○ 사단'의 효과는 더욱 가시적이다. 김희선이 '토크몬'에 스페셜 MC로 긴급하게 투입됐지만, 강호동을 쥐락펴락하며 방송에 재미를 선사할 수 있었던 것도 앞서 다른 프로그램에서 장기간 형성한 두터운 친분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같은 판을 깔아준 것은 '섬총사'를 통해 두 사람의 '케미'를 지켜봐 온 박상혁 CP다.

그러나 이것은 양날의 검이다. 이렇게 오랫동안 합을 맞춘 조합은 식상함이라는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시청자들이 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비슷한 조합을 계속 보게 된다면 같은 프로그램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일부 프로그램의 라인업에서 시청자들이 "또 이 조합?"이라고 부정적인 반응을 비추는 것도 이 같은 이유다.

예능 사단의 대표 성공 사례인 나영석 PD는 자신의 프로그램과 가장 적합한 인물을 중심으로 새로운 프로그램에 새 인물을 발굴해 갔다. 나영석 PD는 '1박 2일'에서 처음 만난 이서진의 가능성을 발견, '꽃보다 할배'를 통해 본격적인 예능 길을 열어줬다. 이후 '삼시세끼' 시리즈, '윤식당' 시리즈까지 연이어 이서진과 함께 했지만 나머지 인물들을 바꿔가며 매번 새로운 '케미'로 새로운 재미를 줬다. '신서유기' 시리즈 역시 시즌 4까지 방영되는 동안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이라는 세 명의 기존 멤버에 안재현 규현 송민호라는 뉴 페이스들을 추가하며 '나영석 사단'을 확장시켰다. 이처럼 자신의 사단 속 중심 멤버를 잃지 않되 새로운 인물을 발굴하는 방식은 식상함을 탈피하고 계속해서 새로운 재미를 보장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CJ E&M, 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공미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섬총사 | 신서유기 | 토크몬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