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안상미·허일후 '최강 콤비', 쇼트트랙 중계방송 강자 MBC
2018. 02.13(화) 19:24
평창동계올림픽, 안상미 허일후
평창동계올림픽, 안상미 허일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MBC 쇼트트랙 중계방송을 책임지고 있는 안상미 해설위원과 허일후 캐스터의 안정적인 진행이 연일 화제다.

지난 9일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이 개막한 가운데 효자 종목인 쇼트트랙 중계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편안하고 친절한 해설을 선보이며 누리꾼들 사이에서 '갓상미'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안상미 위원과 명쾌하고 시원시원한 목소리로 경기 흐름을 짚어 주는 허일후 캐스터는 '최강의 콤비'로 거듭나기 위해 매일 호흡을 맞추는 것은 물론, 쇼트트랙 선수들을 찾아다니며 사기를 북돋고 있다.



실제로 10일 중계 방송한 MBC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전' 중 임효준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하는 감동의 레이스를 다시 보는 장면은 19.01%(닐슨코리아 기준)로 3사 중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금메달리스였던 안상미 해설위원은 과거 선수 경험을 살려 "이제 우리 선수들 나가줘야 할 때다. 이 코스만, 안쪽 코스만 지키면 된다"라는 등 경기의 맥을 짚어주고, 선배로서 "임효준, 황대헌 선수가 함께 만들어준 금메달이다"라고 말해 아쉽게도 미끄러져 넘어진 황대헌 선수에게 격려도 잊지 않았다. 냉철한 분석과 더불어 친절한 감성이 최고 시청률을 만들어 냈다.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의 열기만큼 MBC VOD 조회수도 뜨겁다. 2월 9일부터 12일까지 집계된 평창올림픽 VOD 1주차 조회 수에 따르면, MBC 콘텐츠 점유율은 46.4%를 기록했다. 이는 KBS 19.3%, SBS 34.3%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치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상미 | 평창동계올림픽 | 허일후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