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TV온에어] '크로스' 고경표 한눈 판 사이 허성태 탈옥 성공
2018. 02.13(화) 22:49
크로스
크로스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허성태가 탈옥했다.

13일 밤 방송된 케이블TV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극본 최민석·연출 신용휘) 6회에서는 강인규(고경표)와 김형범(허성태)가 서로의 정체를 눈치챈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인규는 집에 홀로 앉아 김형범의 상태를 예상했다. 강인규는 "계속 투약하면 날 못 알아볼 가능성도 크다"고 예견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뭔가 눈치챈 듯한 김형범은 약을 먹지 않았다. 약을 먹는 척 입 안에 넣고는 교도관이 사라지자 약을 뱉아 던졌다.

이어 김형범은 구치소 동료를 꼬드겼다. 강인규와 같은 교도소에 있는 의무사를 아빠로 둔 수용자에게 약을 들고 오면 영치금을 넣어주겠다고 약속했다. 고혈압이 있었던 그는 약을 몰래 빼내는 것도 모자라 "갑자기 식은 땀 나고 어지러울 때 먹어라"고 준 약 또한 김형범에게 넘겼다.

그리고 드디어 김형범이 강인규와 만났다. 강인규는 김형범이 자신의 정체를 알아차렸다는 것을 알지 못한 채 "가려운 건 좀 나아지셨나"고 물었다. 김형범은 "자기 말대로 좋아지고 있다. 근데 다른데는 다 괜찮은데 붓기가 안 가라앉는다"며 다리를 확인해주길 바랐다. 그러나 김형범은 강인규 앉을 때 머리에 상처를 확인하고 확신했다. 그 상처는 강인규의 아빠를 살해했던 김형범이 강인규에게 냈던 상처였던 것.

김형범과 강인규는 몸싸움을 벌였다. 김형범은 "왜 몰랐을까 하나도 안 변했는데. 아따 많이 컸네"라며 그의 신경을 긁었다. 강인규는 김형범을 제압하며 "그동안 매일매일 이 순간을 생각했다. 넌 날 찾아올 수밖에 없을 거다. 제발 살려달라거나 제발 죽여달라거나. 내가 여길 나가면 넌 한 달도 안 돼서 죽을 거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형범은 강인규의 부친이 죽을 당시 했던 말을 꺼내며 강인규를 분노케 했다.

이후 약을 빼내주던 재소자가 당뇨로 인한 급성 합병증으로 쓰러지고 말았다. 강인규와 의무사는 모두 병원으로 긴급 출동했다. 심지어 엎친데 덮친 격으로 그가 뇌출혈까지 오면서 더 큰 문제가 생겼다.

그 사이 김형범은 감옥을 탈출했다. 가짜 약을 만들어 피를 뱉어냈고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동했다. 그러던 사이 구급차가 사고가 났고 김형범은 도움을 받아 무사히 빠져나와 앞으로 어떤 이야기가 전개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경표 | 크로스 | 허성태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