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china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친절한 기사단' 마이크로닷, 뉴질랜드 친구들과 애틋한 시간
2018. 02.14(수) 15:05
친절한 기사단
친절한 기사단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래퍼 마이크로닷이 뉴질랜드 유학 당시 함께 지냈던 친구들과 한국에서 애틋한 시간을 보낸다.

14일 방송되는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친절한 기사단'에서는 마이크로닷과 뉴질랜드 두 친구의 뭉클한 스토리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배우 윤소희와 한 팀을 이룬 마이크로닷은 뉴질랜드에서 함께 학창 시절을 보낸 절친 두 사람을 손님으로 맞이했다. 친구 마이크로닷을 보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두 사람을 '친절한 기사단'이 직접 찾아가 특별한 하루를 함께 한 것. 동갑내기 친구 네 사람은 빙어낚시에 나서며 좌충우돌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네 사람은 오락실부터 음식점까지 한국의 밤문화를 체험하며 색다른 추억을 만들어간다. 두 친구들은 마이크로닷의 학창 시절 이야기를 폭로하며 윤소희와 함께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낸다.

특히 친구 벤은 마이크로닷이 음악을 하기 위해 한국으로 떠났을 당시를 회상하며 "모든 것을 함께 나누었던 친구였기에 앞으로도 함께 하고 싶었는데 한국으로 떠난다 해 그리웠다"며 애틋한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녹화 당시 그는 "지금은 마이크로닷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절친이기에 가능한 이야기로 마이크로닷을 뭉클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지난 방송에 깜짝 출연해 유창한 영어 실력과 폭풍 친화력으로 눈길을 끈 배우 고성희의 이야기도 이어진다. 고성희는 또래 프랑스 손님과 함께 하루를 보내며 과거 홀로 여행을 떠났었던 이유를 진솔하게 털어놓으며 진심 가득한 시간을 보낸다. 매주 수요일 저녁 8시 1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노한솔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노한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이크로닷 | 친절한 기사단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