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블랙팬서' 개봉 첫날 63만명 동원, 명불허전 마블 파워
2018. 02.15(목) 09:10
블랙팬서
블랙팬서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영화 '블랙팬서'가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흥행 신호탄을 쐈다.

15일 오전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4일 박스오피스 1위는 63만483명을 동원한 영화 '블랙팬서'(감독 라이언 쿠글러)가 차지했다. 누적 관객수는 63만3506명이다.

개봉 첫날 1위를 차지한 '블랙팬서'는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 팬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세계적인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2018년 마블 스튜디오의 첫 야심작으로, 아프리카 왕국의 화려한 비주얼과 역동적인 액션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같은 날 개봉한 '골든슬럼버'(감동 노동석)은 2위를 차지했다. 16만1514명의 일일 관객을 동원해 누적 관객수 63만3506명이 됐다.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평범한 택배 기사 건우(강동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다.

3위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감독 김석윤)이다. 이날 7만2063명의 관객을 동원했으며, 누적 관객수는 121만7732명이 됐다.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김명민)과 서필(오달수),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영화다.

'흥부'(감독 조근현)는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일일 관객수 4만3627명을 동원해 누적 관객수 4만7477명이 됐다. 천재작가 흥부(정우)가 남보다 못한 두 형재 조혁(故 김주혁)과 조항리(정진영)에게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5위 '명탐정 코난: 감벽의 관'(감독 야마모토 야스이치로)은 여름 휴양지에서 발생한 의문의 살인 사건과 300년 전 전설 속 해적들이 남긴 보물을 노리는 보물 사냥꾼의 음모에 맞선 코난의 추리를 담은 영화로, 이날 4만1630명의 일일 관객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수는 4만2841명이다.

'코코'(감독 리 언크리치)는 3계단 하락해 6위를 기록했다. 1만161명의 일일 관객을 동원했으며, 누적 관객수는 334만1232명이다. '코코'는 뮤지션을 꿈꾸는 소년 미구엘이 우연히 죽은 자들의 세상으로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기묘한 모험을 그린 애니메이션이다. 화려한 영상미와 완성도 높은 애니메이션을 선보여 온 디즈니 픽사의 작품이다.

7위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은 일일 관객 9428명을 동원했다. 이에 누적 관객수 328만7342명이 됐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 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가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패딩턴2'(감독 폴 킹)는 8위에 이름을 올렸다. 7569명의 일일 관객을 동원했으며, 누적 관객수는 16만2405명이다. '패딩턴2'는 런던 생활 3년 차, 자칭 알바 마스터가 된 패딩턴이 도둑으로 몰려 감옥에 갇히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벌이는 내용을 담은 영화다.

9위는 '신과함께-죄와 벌'(감독 김용화)이다. 3514명의 일일 관객을 동원했고, 누적 관객수는 1435만9300명이다. '신과 함께-죄와 벌'은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주호민 작가의 웹툰 '신과 함께'를 원작으로 했으며, '국가대표' '미스터고'를 연출한 김용화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10위 '인시디어스4: 라스트 키'(감독 애덤 로비텔)는 1620명의 일일 관객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수는 54만5385명이다. 영매 엘리스의 고향 뉴멕시코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로, 어린 시절 자신이 살던 집에서 벌어지는 정체불명의 사건을 파악하기 위해 공포가 시작된 비밀의 문을 여는 내용을 담은 작품이다.

[티브이데일리 장수정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블랙팬서' 포스터]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장수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스오피스 | 블랙팬서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