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완, 빠른 성장에는 이유가 있다 [인터뷰]
2018. 02.15(목) 13:00
박세완
박세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드라마 속 뽀글 머리 파마에 안경을 낀 모습과는 전혀 다른 단아한 매력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환하게 미소를 지으며 등장한 배우 박세완은 곱게 차려입은 한복만큼이나 고운 말씨로 새해를 향한 기대를 전했다.

박세완은 지난달 종영한 MBC 드라마 '로봇이 아니야'를 통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극 중 연구원 파이 역을 맡아 홍백균 박사(엄기준)과 러브라인을 펼치며 작품 속 감초 캐릭터로 활약했다.

박세완은 파이를 "연기의 폭을 넓혀준 소중한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그간 '학교 2017' 등을 통해 풋풋한 학생의 이미지를 보여줬던 것과는 달리, 실제 나이보다는 성숙한 연구원 선배의 모습, 홍백균과의 로맨스를 그려나가며 자신의 새로운 이미지를 찾아낼 수 있었다는 것이다.

"그간 작품 오디션을 보러 다니면 '어려 보인다', '로맨스와는 매치가 안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어요. 귀엽고 발랄한 이미지가 있다는 게 때로는 장점일 수 있지만 뒤집어 말하면 단점일 수도 있었죠. 그 틀을 깨준 '로봇이 아니야'가 정말 고맙고 소중해요."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포토

박세완이 연기자의 길을 걷기로 결심한 건 고등학교 3학년 때다. 그는 "장래희망을 찾던 중 호기심으로 시작한 연기에 온 마음을 빼앗겼다"며 "마음속 답답함을 관객들 앞에서 호흡하며 풀어내는 게 너무 재밌고, 공부할 때는 없던 승부욕도 생기더라"고 말했다. 결국 그는 생애 첫 아르바이트 월급을 모아 원서를 냈고, 결국 성균관대 연기예술학과에 합격해 고향인 부산을 떠나 상경했단다. 연기를 평생의 업으로 삼고 싶은 마음 때문이었다.

이후 3년 간의 대학 생활을 누구보다 치열하게 보냈다는 박세완이다. 연예인이 되겠다는 생각 없이 그저 연기가 좋아서 학교 공연에 몰두를 했다는 것. 여행 한 번 가지 않고 쉰 적 없이 공연에 매진했고, 월세와 학비를 대주는 집안에 더 이상의 폐를 끼칠 수 없어 아르바이트를 계속 이어갔다고 했다. 아르바이트 비는 현대무용, 발레, 복싱, 아크로바틱 등 연기에 도움이 되는 것들을 배우는데 쓰였단다.

이런 노력 덕일까, 박세완은 누구보다 빠르게 안방극장에 자리를 잡았다. 대학 졸업을 1년 앞두고, 친구들 따라 찍은 프로필 사진을 경험 삼아 몇몇 소속사에 돌렸다가 지금의 소속사를 만났다. 유해진, 김윤석, 주원 등 기라성 같은 선배들과 한솥밥을 먹게 된 것도 꿈만 같은데, 2016년 드라마 '빨간 선생님'의 조연을 시작으로 지난 한 해에만 '자체발광 오피스', '학교 2017', '로봇이 아니야'까지 3개의 작품에 출연하며 탄탄대로를 걸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포토

차기작도 대단하다. 40%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는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의 후속작 '같이 살래요'다. 연다연 역을 맡아 주연 반열에 올랐다. 박세완은 "순식간에 모든 일이 탁탁 풀리니 불안할 지경"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매일 저녁마다 아파트 단지를 걸어 다니며 대본 연습에 열을 올리고, 사람들을 관찰하며 다음 작품과 마주하고 있단다.

설 계획을 묻자 "만약 촬영 일정이 없다면 고향인 부산에 가거나, 반대로 부모님이 서울로 오시지 않을까 싶다"며 들뜬 목소리가 돌아왔다. 타지에서 홀로 사는 터라 얼굴 보기가 힘든 가족들을 만날 수 있어 서로 애틋하고, 그래서 함께할 수 있는 명절이 유독 기다려진다고.

그래서인지 새해 소망을 묻는 질문에는 "가족들이 안 아팠으면 좋겠다"는 답이 가장 먼저 돌아왔다. 또한 "열심히 할테니 지켜봐 달라고 달님께 소원을 빌어야겠다"는 귀여운 답변도 이어졌다. "'같이 살래요'를 시작으로 올 한 해도 다양한 작품을 통해 경험을 쌓고 싶고, 나아가 다양한 색깔을 선보이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박세완의 행보가 기대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세완 | 한복인터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