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 설정 북마크
홈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youtube
신원호 "동명이인 분들에 뒤쳐지지 않도록 열심히 해야죠" [인터뷰]
2018. 02.17(토) 07:00
신원호
신원호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슬기로운 감빵생활'에는 연출을 맡은 신원호 PD를 제외하고 한 명의 신원호가 더 있다. 주상병 역으로 열연을 펼친 신인 배우 신원호다.

신원호는 얼마 전 종영한 케이블TV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연출 신원호)에서 유대위(정해인)의 무죄를 증명하기 위해 나서서 양심 고백을 하는 주상병 역으로 출연했다. 많지 않은 분량이지만 임팩트 있는 캐릭터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신원호는 그간 '스타박'스 다방'을 비롯한 몇 편의 독립영화 및 저예산 영화에서 필모그래피를 쌓았지만, 드라마는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첫 도전이었다. 그는 첫 작품부터 많은 신인들이 함께하고 싶어 하는 신원호 PD와 함께한 그는 남다른 감회를 드러냈다.

그는 "처음 출연 소식을 듣고 '내가 신원호 PD님의 작품을 하다니'라는 생각에 기뻤다"며 "평소 신원호 PD의 작품을 즐겨보는 팬이다. 이름도 같아서 언젠가 같은 작품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빨리 만나게 될 줄 몰랐다"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의 말대로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연출자 신원호 PD와 동명이인인 그는 이와 관련해 "제가 투입된 첫날, 감독님께서 '원호군'이라고 부르시곤 웃으셨다. 그 이후도 '정말 본명이 신원호냐'도 물으시고, '원호 잘한다'라며 따스하게 얘기해주셨다. 감독님과 이름 같아서 조금은 편하게 다가갈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모종의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사실 신원호 PD 외에도 비슷한 또래의 가수 겸 배우 동명이인이 또 한 명 존재한다. 때문에 아직 신인인 입장에서 활동명에 대해 많은 고민이 있었을 법도 하다. 그러나 그는 이름보다 중요한 건 스스로의 능력이라며 똑 부러진 답변을 내놓았다.

그는 "회사에서도 이름을 바꿀지에 대한 얘기도 여러 번 나왔다"며 "이름을 검색할 때 순위나 이런 건 상관없었다. 제가 열심히 하면 된다"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극 중 그가 연기한 주상병은 자신이 불리한 상황을 앞두소도 양심 고백이라는 쉽지 않은 결정을 내리는 인물이다. 신원호는 "여러 위협에도 용기를 낸 주상병 캐릭터가 멋있다"고 역할에 대한 생각을 드러냈다. 그러나 자신의 연기에 대해서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욕심을 버렸으면 힘을 빼고 더 잘할 수 있었을 텐데"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아직 군대를 다녀오니 않은 신원호에게 각을 맞춰야 하는 딱딱한 군인 연기가 쉽지만은 않았을 터. 때문에 그는 군대를 다녀온 친구들에게 걸음걸이부터 세세한 군대 용어까지 질문하며 꼼꼼한 준비를 했다고 한다. 그는 이처럼 꼼꼼한 디테일까지 준비하는 것에 대해 "한편으로는 연기에 힘이 들어갔다고 할 수 있지만, 아직 항상 더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제 막 시작하는 시기인 1993년생 신원호. 그는 연기를 비롯해 자신이 좋아하는 모든 것에 열정이 가득했다. 영화 '본 투 비 블루(Born to be blue)'를 감명 깊게 봤다는 신원호는 최근 트럼펫을 연습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또 여행을 좋아해서 박물관과 미술관을 자주 다니며 작품들에 대한 더 깊이 있는 감상을 느끼고 싶어서 서양화 공부도 홀로 시작했다고. "무엇이든 겉핥기로 쉽게 넘어가지 않고 깊고 진득하게 파고들고 싶다"는 그는 배우로서도 이와 같은 길을 걷고 싶다고 밝혔다.

"쉽게 흩어져 가는 말들처럼 가볍게 지나가는 것보다 모든 일에 하나를 하더라도 깊게 진심을 담고 싶어요. 그렇게 깊고 자유로운 배우가 되고 싶어요."

이처럼 열정이 넘치는 신원호에게 올해 목표는 무엇일까. "목표란 게 크게 잡는 거라고 한다"며 수줍게 웃은 그는 "큰 곳이든 작은 곳이든 영화제에서 신인상을 받아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런 상이 자신감이나 용기를 줄 수 있는 것 같다. 자신감을 갖고 싶다"고 말하는 그의 바람이 부디 이뤄지길 바라본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공미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공미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슬기로운 감빵생활 | 신원호
싸이월드공감
koreastardaily kantamedaily kakao qq sina news.yahoo news.msn tw.news.yahoo.com thegioidienanh vientianetimes 구글 mk hihoku KT KBS 네이트온 싸이월드 네이트 다음 tvcast 네이버